fn마켓워치 >

[fn마켓워치]한국펀드파트너스, 미래에셋운용 사무관리 수성 성공

공정위, 계열분리 승인 후 행보..삼성·삼성SRA운용 사무관리도 맡아
[fn마켓워치]한국펀드파트너스, 미래에셋운용 사무관리 수성 성공

[파이낸셜뉴스] 펀드 사무관리회사인 한국펀드파트너스(옛 미래에셋펀드서비스)가 미래에셋자산운용의 일반사무관리회사 자리 수성에 성공했다. 미래에셋컨설팅이 공정거래위원회에 신청한 '미래에셋펀드서비스'의 계열분리가 이달 승인된 후 행보다. 삼성자산운용 및 삼성SRA자산운용의 일부 펀드 사무관리도 맡게 됐다. 국내 사모펀드(PEF) 운용사 PTA에쿼티파트너스의 베팅이 먹혔다는 시각이 나오는 배경이다.

27일 투자은행(IB) 업계에 따르면 한국펀드파트너스는 최근 미래에셋자산운용의 일반사무관리회사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됐다. 계약 기간은 4년으로, 내부 평가에 따라 4년 추가 연장이 가능하다. 한국펀드파트너스는 삼성자산운용 및 삼성SRA자산운용의 일부 펀드 사무관리 계약도 따냈다.

앞서 미래에셋컨설팅은 국내 사모펀드(PEF) 운용사 PTA에쿼티파트너스에 한국펀드파트너스 지분 60%를 971억원에 매각했다. 지분 100%에 대한 밸류에이션(가치)는 약 1600억원이다.

앞서 한국펀드파트너스는 박현주 회장 일가가 대주주인 미래에셋컨설팅이 50% 이상 지분을 보유했다. 한국펀드파트너스 지분은 미래에셋컨설팅이 100% 보유하고 있고, 박 회장 등 동일인측의 미래에셋컨설팅 지분이 91.86%였다.

미래에셋으로선 '독점규제 및 공정거래에 관한 법률(공정거래법) 전면 개정안 규제를 피하기 위한 매각였다. 개정안은 일감 몰아주기 규제 대상 범위에 총수 일가 지분 20% 이상 계열사가 50% 초과 지분을 보유한 자회사까지 포함하고 있다.

한국펀드파트너스는 미래에셋 외 고객사 유치도 빨라지고 있다. 미래에셋 계열 외 다른 자산운용사, 보험사 등으로 고객군을 확대 중이다. 미래에셋 그룹 품에서 외부로 확장 가속화다.

한국펀드파트너스는 미래에셋의 사무 수탁회사였다. 그간 미래에셋자산운용 등의 펀드 사무관리 업무를 주로 맡아 왔다.

한국펀드파트너스의 지난해 말 기준 수탁자산 규모는 94조2497억원으로 사무관리 시장 전체(785조원)의 12.0%다.
신한아이타스(28.75%), 하나펀드서비스(28.74%)에 이어 업계 3위다. 주식형펀드 사무관리에서는 점유율 31%로 1위다.

IB업계 관계자는 "한국펀드파트너스는 해외공모형펀드 점유율 42% 등 해외투자펀드지원에 강점이 있다"고 말했다.

ggg@fnnews.com 강구귀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