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

'종이의집', 넷플릭스 글로벌 TV 비영어 부문 1위

6개국서 정상 차지.. 51개국선 TOP10 등극
넷플릭스 '종이의 집: 공동경제구역' /사진=뉴시스
넷플릭스 '종이의 집: 공동경제구역' /사진=뉴시스

[파이낸셜뉴스]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종이의 집: 공동경제구역'이 공개 3일만에 넷플릭스 글로벌 톱10 TV(비영어) 부문 1위에 올랐다.

지난 24일 공개된 '종이의 집: 공동경제구역'은 넷플릭스에서 히트한 스페인 드라마 '종이의 집'을 리메이크한 작품. 통일을 앞둔 한반도를 배경으로 천재적 전략가와 각기 다른 능력을 지닌 강도들이 기상천외한 변수에 맞서며 벌이는 인질 강도극을 그렸다.

6월 29일 기준 '종이의 집: 공동경제구역'은 공개후 단 3일 만에 3374만 시청 시간을 기록하며 넷플릭스 글로벌 TOP 10 TV(비영어) 부문 1위에 올라섰다. 이탈리아, 멕시코, 태국, 이집트 등 총 51개 나라의 TOP10 리스트에 이름을 올렸고, 한국을 비롯한 6개국에선 1위를 기록했다.

‘넷플릭스 TOP 10'은 전 세계 넷플릭스 시청자들이 사랑하는 콘텐츠를 확인할 수 있는 웹사이트다.
매주 화요일(한국시간 수요일 오전 5시) 작품별 콘텐츠 시청 시간을 기준으로 전주 월요일부터 일요일까지 한 주 동안 전 세계 회원들이 가장 많이 시청한 작품 10선을 공개한다.

영어권과 비영어권, 영화와 TV로 구분되며, 한국은 물론이고 미국, 영국 등 90여개국의 국가별 인기 리스트도 확인할 수 있다.

호불호의 반응이 나오는 가운데, 롤링스톤은 "화려한 주연 배우진이 제 역할을 해냈다" 베니티페어는 "최근의 지정학적 맥락을 기반으로 한 매력적인 작품"이라고 호평했다.

jashin@fnnews.com 신진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