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LG엔솔, 1.7조원 규모 美 애리조나 공장 건설 전면 재검토

LG에너지솔루션 대전 연구원에서 연구원들이 배터리에 대해 논의하고 있다. LG에너지솔루션 제공
LG에너지솔루션 대전 연구원에서 연구원들이 배터리에 대해 논의하고 있다. LG에너지솔루션 제공

LG에너지솔루션이 미국에 1조7000억원을 들여 배터리 단독공장을 짓기로 한 투자계획을 전면 재검토하기로 했다.

최근 인플레이션(물가상승)과 환율 상승 등에 따라 당초 계획보다 훨씬 더 많은 비용이 투입될 것으로 예상되면서 다시 손익계산에 들어간 것이다.

LG에너지솔루션 관계자는 29일 "경영환경 악화에 따른 투자비 급등으로 투자 시점 및 규모, 내역 등에 대해 면밀하게 재검토하고 있으나 아직 결정된 사항은 없다"고 밝혔다.

앞서 LG에너지솔루션은 지난 3월 미국 애리조나주 퀸크리크에 1조7000억원을 투자해 연산 11GWh(기가와트시) 규모의 원통형 배터리 신규 공장을 건설한다고 발표했다. 최근 전기차 분야를 비롯해 무선 전동공구 등에서 원통형 배터리 수요가 빠르게 늘면서 신규 공장을 통해 북미 원통형 시장에 적극 대응한다는 계획이었다.

LG에너지솔루션은 당초 올해 2·4분기 착공해 2024년 하반기 양산을 목표로 삼았으나 최근 고물가·고환율 등의 여파로 투자비가 2조원대 중반으로 불어날 것으로 추정되자 투자 계획을 보류했다. 최종 결정까지 최소 1~2개월 가량이 걸릴 것으로 예상된다.

다만 LG에너지솔루션은 제너럴모터스(GM)와 함께 짓는 테네시주 합작2공장(35GWh)과 미시간주 합작3공장(50GWh) 등 현재 건설 중인 합작공장은 예정대로 진행할 예정이다.

solidkjy@fnnews.com 구자윤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