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

"GPS오차, cm까지 줄인다"… KT, 초정밀측위 서비스

관련종목▶

美 스위프트 내비게이션과 협력
KT가 글로벌 리딩 위치정보 테크 기업과 협력해 초정밀 측위 사업에 본격적으로 나선다. 보다 정확한 위치정보 기술을 선도적으로 이끌면서 모빌리티 시장 리더십을 강화한다는 구상이다.

KT는 미국 실리콘밸리 기업 '스위프트 내비게이션(Swift Navigation)'과 기술 및 사업협력을 체결하고 초정밀 측위 사업을 본격화한다고 29일 밝혔다.

초정밀 측위 서비스는 기존 위치정보시스템(GPS) 등을 통해 제공되던 위치 서비스에서 발생하는 수~수십 미터(m) 오차를 센티미터(cm) 단위까지 줄여 정밀한 정보를 제공하는 서비스다.

스위프트 내비게이션은 초정밀 측위 영역에서 글로벌 선두 주자로, 측위 오차를 보정하고 정확한 위치를 계산할 수 있는 플랫폼과 솔루션을 보유하고 있다. 이번 협약으로 KT는 전국 커버리지로 직접 구축한 기준국(위성신호 오차를 보정하는 기준 정보 생성 장비)과 이들 솔루션을 연동해 다양한 모빌리티 영역에서 초정밀 측위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된다.

KT는 디지코(DIGICO)로의 성장 가속화를 위해 미국 실리콘밸리 내 우수한 솔루션을 지속적으로 발굴해 왔다.
지난해부터 스위프트 내비게이션과 협업을 위한 사내 태스크포스(TF)를 구성, 국내와 미국 현지에서 기술 검증 및 상용 서비스 개발을 준비해 왔다. 기존 위성 기반 위치정보 서비스는 신호가 도달하는 과정에서 신호굴절, 전파간섭 등을 보정하기 힘들고, 전국적으로 신호가 제공되지 않는 단점을 가지고 있었다. KT는 이 같은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국내에선 처음으로 제주도를 포함한 전국 지사에 자체 기준국을 설치, 초정밀 측위 특화 전국망 구축을 완료했다.

jhyuk@fnnews.com 김준혁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