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록체인 >

웹3.0 SNS 플랫폼 온리원, 정식 서비스 시작

크리에이터 NFT 발행 기능 도입
C2E 모델 적용..슈퍼팬 NFT도
알라메다·애니모카 등 투자받아
NFT 기반 웹3.0 소셜네트워크(SNS) 플랫폼 온리원(Only1)이 30일 정식으로 서비스를 시작했다고 밝혔다. 지난해 10월 베타서비스 오픈 이후 8개월만의 정식 서비스 시작이다./사진=fnDB
NFT 기반 웹3.0 소셜네트워크(SNS) 플랫폼 온리원(Only1)이 30일 정식으로 서비스를 시작했다고 밝혔다. 지난해 10월 베타서비스 오픈 이후 8개월만의 정식 서비스 시작이다./사진=fnDB

[파이낸셜뉴스] 대체불가능한토큰(NFT) 기반 웹3.0 소셜네트워크(SNS) 플랫폼 온리원(Only1)이 30일 정식으로 서비스를 시작했다고 밝혔다. 지난해 10월 베타서비스 오픈 이후 8개월만의 정식 서비스다.

정식 서비스에서 가장 큰 변화는 멤버패스 NFT(Memberpass NFT) 기능이다. 크리에이터 누구나 발행 개수와 가격을 정해 NFT를 발행할 수 있으며 이를 구매한 유저들은 해당 크리에이터의 특별 콘텐츠에 접근할 수 있는 권한을 갖는다. 크리에이터가 콘텐츠 접근 권한을 NFT로 만들어 판매하는 C2E(Create-to-Earn) 모델을 적용하고 있다.

슈퍼팬 NFT(Superfan NFT) 기능도 포함됐다. 크리에이터 1명당 1개의 NFT만 발행이 가능하며 경매를 통해 판매가 진행된다. 이를 보유한 플랫폼 유저는 크리에이터의 강력한 팬임을 입증하는 것으로 크리에이터가 받는 인센티브를 일정부분 같이 받게 된다.


온리원은 솔라나 블록체인에 구축된 최초의 NFT 기반 웹3.0 SNS다. 글로벌 가상자산 거래소 FTX 관계사인 알라메다 리서치(Alameda Research)와 홍콩 블록체인 투자사 애니모카브랜즈(Animoca Brands), 솔라나 재단(Solana Foundation) 등 다수의 투자기업들의 투자를 받았다.

레온 리(Leon Lee) 온리원 공동창업자 겸 최고경영자는 "최근 웹3 소셜네트워크 시장의 가파른 성장과 변화에 맞추어 온리원 팀도 크리에이터와 이용자를 위한 플랫폼 개선에 집중하고 있다"며 "온리원 플랫폼은 콘텐츠를 쉽게 수익화하고 콘텐츠 소유권의 탈중앙화, 커뮤니티에 의한 소셜네트워크로 자리 잡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bawu@fnnews.com 정영일 기자
키워드#웹3.0 #SNS #NF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