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코로나 끝나자…대학 비대면 강의 절반으로 '뚝'

교육부·대교협, 대학정보공시
비대면강의 작년 절반 수준
수강 인원도 37% 줄어들어
코로나 끝나자…대학 비대면 강의 절반으로 '뚝'
지난해 대학 비대면 강의 수가 1년 전의 절반 수준으로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교육부와 한국대학교육협의회(대교협)는 이같은 내용을 담은 2022년 6월 대학정보공시 분석 결과를 6월 30일 발표했다.

대학정보공시 자료에 따르면 2021년 비대면 강의 수는 17만882개로 2020년 34만793개 대비 49.9% 감소했다. 수강인원도 같은 기간 771만3000명으로 2020년 1218만 명 대비 36.7% 줄어들었다.

코로나19 확산으로 2020년에 비대면 강의 수가 전해보다 27배 늘었지만 점차 대면 수업 비중을 늘리면서 비대면 강의도 줄어든 것으로 보인다.

올해 일반 및 교육대 입학생 33만1906명 중 기회균형선발로 입학한 신입생 비중은 14.3%인 4만7421명으로 지난해 12.7%(4만2079명)보다 1.6p% 증가했다.

국공립대 기회균형선발 비율은 19.3%로 12.8%를 나타낸 사립대보다 6.5%p 높았다. 비수도권대학은 17%로 10.5%를 기록한 수도권 대학보다 6.5%p 높았다.

2022학년도 대입전형에 참여한 입학사정관은 8911명이며 전임 입학사정관 1197명 중 정규직 비율은 70.8%로 지난해 68.1%보다 2.7%p 증가했다. 국공립대 전임사정관 중 정규직 비율은 81.4%로 사립대보다 14.8%p 높았고, 비수도권대학은 75.1%로 수도권대학보다 8.5%p 높게 나타났다.

계약학과 수는 감소했다. 2022년 계약학과 수는 230개로 234개였던 2021년 보다 1.7% 감소했다.

반면 학생 수는 8032명으로 지난해 7986명보다 0.6% 소폭 증가했다. '채용 조건형' 계약학과 수는 9.4% 증가한 반면, '재교육형' 계약학과 수는 5.0% 감소했다.

올해 1학기 강사 강의료 평균은 시간당 6만7400원으로 2021년 6만7000원보다 0.7% 상승했다.
국공립대 강사 강의료 평균은 8만9400원으로 전년보다 1200원 인상됐으며, 사립대는 5만6400원으로 전년과 같았다.

지난해 신규 대학생 창업기업 수는 1722개로 1년 전(1512개)보다 13.9% 증가했다.

지난해 대학에서 기업 등으로의 기술이전 실적은 5813건으로 전년(5056건)보다 15.0% 증가했으며, 대학이 받은 수입료도 총 1086억원으로 같은 기간 876억원에서 24.0% 늘었다.

leeyb@fnnews.com 이유범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