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

KT 그룹사별 방송광고 ‘라이브 애드 플러스’로 통합

KT는 7월 1일부터 그룹사별로 각각 판매해 오던 실시간 방송광고 상품을 통합한 신규 상품 'Live AD+(라이브 애드 플러스)'를 출시한다고 6월 30일 밝혔다.

라이브 애드 플러스는 KT그룹 실시간 방송 광고 상품이다. 100여개 실시간 채널에서 방송되는 각 프로그램과 프로그램 사이에 약 2분간 영상 광고를 송출한다. △광고주가 희망하는 맞춤형 광고 송출 △완전 시청한 건에 대해서만 100% 과금 △다차원분석 통합분석 리포트 △실시간 모니터링 영상 제공 등이 특징이다.

이로써 올레 tv, KT스카이라이프를 시청하는 가구로 광고를 송출할 수 있는 가구는 1150만 가구가 된다.
기존 올레 tv로만 송출하는 가구 대비 49%가 확장된 규모다. 앞으로 KT '올레 tv Live AD'와 KT스카이라이프의 'ARA(Advanced Realtiem Advertising)'를 이용하는 광고주는 기존상품과 동일한 광고비로 기존 대비 더 많은 광고를 송출할 수 있게 된다는 설명이다.

김훈배 KT 미디어플랫폼사업본부 전무는 "미디어 그룹 차원에서 시너지를 활용해 Live AD+를 출시했고, 추후 HCN 케이블TV까지 통합해 최대 1280만 가구로 광고 송출 가구 수를 지속 확대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jhyuk@fnnews.com 김준혁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