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우리들의 블루스' 김재원 "롤모델 차승원 선배 만나다니 안 믿겼죠" [N인터뷰]

서울 종로구 뉴스1 사옥. 배우 김재원 인터뷰/뉴스1 © News1 권현진 기자
서울 종로구 뉴스1 사옥. 배우 김재원 인터뷰/뉴스1 © News1 권현진 기자


서울 종로구 뉴스1 사옥. 배우 김재원 인터뷰./뉴스1 © News1 권현진 기자
서울 종로구 뉴스1 사옥. 배우 김재원 인터뷰./뉴스1 © News1 권현진 기자


tvN 캡처 © 뉴스1
tvN 캡처 © 뉴스1


서울 종로구 뉴스1 사옥. 배우 김재원 인터뷰/뉴스1 © News1 권현진 기자
서울 종로구 뉴스1 사옥. 배우 김재원 인터뷰/뉴스1 © News1 권현진 기자


서울 종로구 뉴스1 사옥. 배우 김재원 인터뷰/뉴스1 © News1 권현진 기자
서울 종로구 뉴스1 사옥. 배우 김재원 인터뷰/뉴스1 © News1 권현진 기자


서울 종로구 뉴스1 사옥. 배우 김재원 인터뷰/뉴스1 © News1 권현진 기자
서울 종로구 뉴스1 사옥. 배우 김재원 인터뷰/뉴스1 © News1 권현진 기자


(서울=뉴스1) 윤효정 기자 = 최근 종영한 tvN 드라마 '우리들의 블루스'(극본 노희경/연출 김규태). 옴니버스 형식의 이 드라마에서 시작은 한수(차승원 분)의 에피소드였다. 고향에 온 한수는 친구들을 통해 자신의 지난 날을 다시 마주하게 되고, 잊고 있던 청춘 속 자신을 보며 서글픈 감정에 빠지고 만다.

모델로 데뷔해 이제 막 배우의 길에 들어선 신예 김재원이 어린 한수를 연기했다. 어린 은희의 짝사랑을 배려있게 받아주던 모습은 설렘을 안겼고, 현실에 지친 한수와 한 장면에 있을 때는 씁쓸한 감정을 느끼게 만들었다.

많지 않은 분량에도 강렬한 인상을 남긴 김재원. 그는 최근 뉴스1과 인터뷰에서 꿈만 같은 기회를 만나 좋은 작품에서 좋은 응원을 받았다며, '우리들의 블루스'를 통해 '최고의 시작'을 할 수 있었다고 했다.

-'우리들의 블루스'에서 주목을 많은 받았다

▶워낙 훌륭한 감독님 작가님 선배님들과 함께 잠깐이나마 촬영하게 돼서 너무 영광이었고 꿈만 같았다. 왜냐하면 어릴 때부터 롤모델이 차승원 선배였다. 롤모델의 아역으로 캐스팅이 됐다니 너무 신기하고 안 믿겼다. 그만큼 설렘 반, 걱정 반이었다. '어린 한수'를 잘 표현할 수 있을까 싶었다. 걱정과 달리 잘 마무리한 것 같다. 시청자분들이 잘 봐주셔서 감사하다. 신인이어서 경험이 별로 없는데, 좋은 말을 들으니까 큰 힘이 됐다.

-롤모델을 실제로 만났는데 이야기를 나눴나.

▶만날 수 있는 장면이 많지 않았다. 롤모델이 내 눈 앞에 있으니까 신기하더라. 따뜻하게 맞아주시고 챙겨주셨다. 선배의 런웨이 하는 모습을 보고 좋아했는데, 나 역시 모델로 시작해서 연기도 하고 있으니까 더 좋아하게 되었다. 차승원 선배, 이정은 선배 연기를 보니까 정말 밀도가 촘촘하다는 생각이 들었다. '역시'라고 생각했다.

-노희경 작가의 작품에 대해 알고 있었는지, 어떻게 합류했나.

▶워낙 훌륭한 작가님이고 유명하시잖나. 작가님의 명성은 익히 들었다. '내가 어떻게 작가님 작품에?' 라는 생각을 했다. 오디션으로 합류하게 됐다. 처음에는 한수 역할인지 몰랐다. 편하고 담백하게 대본을 읽은 기억이 난다. 좋게 봐주셔서 합류할 수 있었다. 합격했다는 소식에 날아갈 것처럼 좋았다. 그리고 나중에야 이렇게 큰 작품이라는 걸 체감했다.

-부담도 됐을 것 같다.

▶잘 해내야 된다는 생각을 했다. 부담감보다 내가 어떻게 한수라는 인물을 보여드려야 하나 그 부분만 집중을 했다. 최대한 한수를 밝았으면 좋겠다고 하시더라. 현재의 한수와 대비되려면 어린 한수의 밝은 모습이 중요했다.

-한수의 어떤 점을 공감했나.

▶공통점이 많이 없었지만 최대한 공감하려고 노력했다. 제주살이를 해본 것은 아니지만, 학창시절에 친구들과 즐거웠던 기억은 같다고 생각했다. 사투리는 제주도 출신 친구에게 많이 물어보고 배운대로 연습했다. 현장에서도 많이 코치를 받았다.

-특히 계단신, 농구장신이 '우리들의 블루스' 첫 에피소드에서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편집을 잘 해주셨구나 싶었다. 대본 자체가 너무 좋지 않나. 좋아하는 남자가 지켜준 것이니 많이 좋아해주실 수 밖에 없는 신인 것 같다. 촬영할 때는 어떤 느낌으로 나올지 예상이 잘 안 됐는데 방송이 된 후 많이 좋아해주셔서 어안이 벙벙했다. 클립 영상이 SNS에 많이 올라왔는데 '어디 있다가 이제 나왔냐'라는 댓글이 기억이 난다. 가족들도 너무 좋아하셨고 지인들도 잘 봤다며 많이 연락을 해주었다.

-본인의 학창시절은 어땠나. 한수처럼 인기가 많았나.

▶나는 그냥 운동을 좋아하는 학생이었다. 공학이었는데 멋지고 끼 많은 친구들이 많았다.(웃음)

-어떻게 연기를 시작했나.

▶어릴 때 꿈은 운동선수였다. 수영, 펜싱, 축구 등 여러가지 운동을 했고 육상 선수를 하기도 했다. 중학생 때 패션에 관심이 생겼고 패션모델을 하게 됐다. 내가 남들 앞에 서는 걸 좋아하는 편이었다. 보다 자유롭게 표현할 수 있는 것이 무엇일까 고민했다. 나는 말하는 것도 좋아하고 표현하는 걸 좋아했다. 그러다 자연스럽게 연기를 시작했다. 다른 꿈이 생각이 안 날 정도로 생동감 넘치는 일이었다. 여전히 어렵고 배워야 할 게 많지만, 그럼에도 연기를 한다는 것 자체가 너무 좋다.

-해보고 싶은 장르나 캐릭터가 있다면.

▶운동하고 몸 쓰는 걸 좋아하는 편이다. 그래서 액션을 꼭 해보고 싶고, 로맨스도 스릴러도 다 해보고 싶다.
(웃음)

'우리들의 블루스'는 어떤 의미의 작품으로 기억될까.

▶내게는 최고의 시작이 아닐까. 앞으로 훨씬 더 성장하는 배우가 되고 싶다. 차기작에서는 조금 더 시크한 성격의 인물을 보여드릴 것이다. 아직 시작한지 얼마 안돼서 다양한 작품에서 다양한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