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오뚜기, 진라면 서포터즈 '진앤지니' 14기 발대식 개최

(출처=뉴시스/NEWSIS)
(출처=뉴시스/NEWSIS)

[서울=뉴시스]김혜경 기자 = 오뚜기는 지난달 30일 서울 강남구 롤리폴리 꼬또에서 진라면 서포터즈 '진앤지니' 14기 발대식을 열고 활동을 시작했다고 1일 밝혔다.

2012년부터 시작한 오뚜기 진라면 서포터즈 '진앤지니'는 브랜드 마케팅 실무를 생생하게 경험할 수 있어 취업 준비생들에게 인기다.

이번에는 3주간의 모집 기간을 거쳐 진라면을 좋아하고 미래 마케터를 꿈꾸는 대학생 38명을 최종 선발했다.

서포터즈는 오는 8월까지 두 달간 진라면 주니어 마케터로서, 다양한 온·오프라인 활동과 미션을 수행한다.

7월에는 '진짜 마케터라면?'을 주제로 진라면, 진비빔면, 짜슐랭을 홍보한다.
8월에는 '오뚜기만의 숨겨진 보석 같은 라면'을 알리기 위해 라면비책, 북엇국라면, 쇠고기미역국라면 등에 대해 팀별로 다양한 온라인 콘텐츠를 제작한다.

오뚜기는 이들 활동에 필요한 제품 제공 및 교육을 진행하며, 팀당 60만 원을 활동비로 지원한다.

또 활동 종료 후 우수 활동팀에 대한 시상식을 열고 ▲1등(1팀) 상금 200만원, 입사 최초 지원시 서류 전형 면제(1회 제한) ▲2등(1팀) 100만원 ▲3등(3팀) 50만원을 수여할 예정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chkim@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