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레미콘 적정운송료 보장"…레미콘운송노동자들, 4일부터 운송 거부

레미콘운송노동조합원들이 1일 오전 서울 세종대로 광화문사거리 일대에서 열린 생존권사수결의대회에서 레미콘 제조업체를 상대로 운송비 인상 등을 요구하며 구호를 외치고 있다. 2022.7.1/뉴스1 © News1 이동해 기자
레미콘운송노동조합원들이 1일 오전 서울 세종대로 광화문사거리 일대에서 열린 생존권사수결의대회에서 레미콘 제조업체를 상대로 운송비 인상 등을 요구하며 구호를 외치고 있다. 2022.7.1/뉴스1 © News1 이동해 기자


레미콘운송노동조합원들이 1일 오전 서울 세종대로 광화문사거리 일대에서 열린 생존권사수결의대회에서 레미콘 제조업체를 상대로 운송비 인상 등을 요구하며 손 피켓을 들고 있다. 2022.7.1/뉴스1 © News1 이동해 기자
레미콘운송노동조합원들이 1일 오전 서울 세종대로 광화문사거리 일대에서 열린 생존권사수결의대회에서 레미콘 제조업체를 상대로 운송비 인상 등을 요구하며 손 피켓을 들고 있다. 2022.7.1/뉴스1 © News1 이동해 기자

(서울=뉴스1) 조현기 기자 = 레미콘운송노동자들이 적정운송료 보장을 요구하며 오는 4일부터 운송 거부(총파업)에 돌입한다고 선언했다.

한국노총 레미콘운송노동조합은 1일 오전 서울 종로구 동화면세점 앞에서 생존권사수결의대회를 열고 Δ적정운송료 보장 Δ펌프카·레미콘차량 배기구방향 개선 Δ레미콘차량 연식제한 규제 철회 Δ레미콘운송 노동자 노동3권 보장 Δ건설현장 안전사고 대책 강구 등 5가지 사항을 레미콘제조사들과 정부에 요구했다.

이날 참여 인원은 약 6000명(경찰 추산 기준)이다. 집회를 마친 후 조합원들은 서울역까지 도로 행진을 했다. 이로 인해 서울광장, 서울시의회, 숭례문 일대 교통 혼잡이 발생하고 있다. 서울시 교통정보시스템(TOPIS)에 따르면 집회 및 행진 구간(오전 10시20분 기준)에서는 시속 13km로 정체를 빚고 있다.

이들은 "2021년 9월 레미콘납품가격 4.9%인상, 2022년 4월 13.1% 인상 등 역대급 인상에도 불구하고 레미콘가격에 포함돼 있는 운송비는 지급 못하겠다고 나오고 있다"고 꼬집었다.

특히 "지역에서는 레미콘운송종사들을 노동조합으로 정식인정하고 대화로 임단협을 마무리하고 있는데 수도권역 제조사들은 아직도 과거의 관행에 머물고 있다"며 "수도권레미콘제조사는 레미콘운송노동자를 노동조합의 실체를 인정하고 물가를 생각해 적정운송료를 보장해 주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구체적으로 조합은 Δ운송료(1회전당 레미콘운송료 1만5000원 인상) Δ근로시간면제(각 제조사별 노조대표자 월 20회전 인정) Δ요소수(충입 비용 상당액 전 차량 일괄 지원) Δ회수수(레미콘 타설 과정에서 발생하는 폐수)의 공장 회수 운송료 50% 지원 Δ격려금(조합원 1인당 연 100만원) 등을 제조사들에 요구하고 있다.

또 이들은 "건설현장에서 펌프카와 레미콘타설을 하면서 매일 차량에서 배출되는 매연을 직접 흡입하며 레미콘타설 작업을 하고 있다"며 "국토교통부는 레미콘운송노동자들의 건강권확보를 위해 펌프카 및 레미콘차량의 배기구방향을 개선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 밖에도 조합은 환경부에 콘크리트믹서트럭 현장진입 연식제한 중단, 고용노동부에 레미콘운송 노동자들의 노동 3권 보장, 건설사에 건설현장 안전사고 대책 강구를 요구했다.

콘크리트믹서트럭 총 2만6000대 중 2005년 이전 차량 6500여대가 전국에서 운행 중이다. 환경부에서 2005년 이전차량에 대해서는 관급 건설현장 진입이나 미세먼지집중관리시 민간건설현장까지 통행제한을 시행할 예정이어서 노후차량을 운행하는 레미콘운송 종사자들은 차량 교체에 부담을 느끼고 있다는 설명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