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민선8기 경기 지자체장들 취임식 취소…수해 현장 점검 첫 행보

김동연 경기도지사가 1일 오전 경기 수원시 영통구 경기도청 재난상황실에서 폭우 피해 상황을 보고 받고 있다. (공동취재) 2022.7.1/뉴스1 © News1 김영운 기자
김동연 경기도지사가 1일 오전 경기 수원시 영통구 경기도청 재난상황실에서 폭우 피해 상황을 보고 받고 있다. (공동취재) 2022.7.1/뉴스1 © News1 김영운 기자

(경기=뉴스1) 이상휼 기자,김평석 기자,이윤희 기자,최대호 기자 = 민선8기 경기지역 지자체장들의 첫 행보는 주민 안전을 위한 수해 현장 행보다.

1일 김동연 경기도지사를 비롯한 경기지역 다수 기초지자체장들은 당초 예정된 민선8기 취임식을 취소하고, 수해 현장 점검에 나섰다.

김동연 지사, 이재준 수원특례시장, 이상일 용인특례시장, 정명근 화성시장, 주광덕 남양주시장, 임병택 시흥시장, 김경일 파주시장 등이 사전 예고했던 취임식을 취소하고 수해 현장을 챙겼다.

김 지사는 이날 오전 10시 수원 경기도청 대강당에서 취임식을 열 계획이었으나 취소했다. 김 지사는 재난안전상황실에서 피해상황을 점검하면서 민선8기 경기지사로서의 일정을 시작했다.

이재준 수원특례시장도 이날 수원컨벤션센터 컨벤션홀에서 열릴 예정이었던 취임식을 취소했다. 그는 집중 호우로 수원시에 피해가 발생하자 피해 현장을 점검하고 시민 안전을 챙기기로 했다.

이 시장은 고등동 다세대주택 옹벽 붕괴 현장을 점검한 후 현충탑을 참배하고, 시청 재난안전상황실로 이동해 취임 선서를 한 뒤 곧바로 긴급대책회의를 주재했다.

이상일 용인특례시장 역시 집중호우가 계속된 만큼 이날 예정됐던 취임식을 취소했다.
그는 오전 8시 현충탑을 참배한 후 곧바로 수해 현장을 찾아 상황을 점검하고 대책 마련을 지시했다.

시청으로 복귀해서는 반도체 기업 집적화를 위한 기반여건 조성, 반도체 소부장 기업 육성을 통한 경쟁력 강화 방안 등 반도체 산업의 발전 전략이 담긴 '글로벌 반도체 중심도시 추진전략'을 1호로 결재했다.

정명근 화성시장, 주광덕 남양주시장, 임병택 시흥시장, 김경일 파주시장도 이날 수해로 인해 급작스럽게 취임식을 취소하고 현장부터 점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