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정부, 쌀 10만톤 시장격리…"이른 추석에 햅쌀 출하전 재고 유지"

더불어민주당과 정부가 쌀값 하락 대책으로 넘치는 물량 27만톤(t) 중 20만톤을 정부가 사들이는 시장격리 조치를 실시하기로 한 가운데 28일 오후 경기도 화성시 비봉면 수라청연합농협미곡처리장(RPC)에서 관계자가 수매한 벼를 살펴보고 있다. 당정은 이번 시장격리를 통해 쌀값 20만원선을 안정적으로 유지한다는 방침이다. 2021.12.28/뉴스1 © News1 김영운 기자
더불어민주당과 정부가 쌀값 하락 대책으로 넘치는 물량 27만톤(t) 중 20만톤을 정부가 사들이는 시장격리 조치를 실시하기로 한 가운데 28일 오후 경기도 화성시 비봉면 수라청연합농협미곡처리장(RPC)에서 관계자가 수매한 벼를 살펴보고 있다. 당정은 이번 시장격리를 통해 쌀값 20만원선을 안정적으로 유지한다는 방침이다. 2021.12.28/뉴스1 © News1 김영운 기자

(세종=뉴스1) 박기락 기자 = 정부는 1일 쌀 시장 안정을 위해 2021년산 쌀 10만톤에 대한 시장 격리를 결정했다.


지난해 쌀 생산량 증가에 따른 초과 생산량은 27만톤 수준으로, 정부는 올 초부터 2차례(2월, 5월)에 걸쳐 초과 생산량 전량을 시장 격리했다.

농림축산식품부는 이번 시장 격리에 대해 현재 쌀 소비 부진 등으로 산지 유통업체 재고가 평년보다 많은 상황임을 고려해 산지 유통업체가 수확기에 농가 벼를 원활하게 매입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한 사전 조치라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초중순까지 세부 매입계획을 마련해 공고하고 올해 이른 추석(9월 10일)으로 8월 말부터 조생종 벼 출하가 예상됨에 따라 8월 말까지 시장 격리곡 매입을 완료할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