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한국섬진흥원, 7월 '이달의 섬'에 보령 고대도 선정

기사내용 요약
1832년 국내 최초 개신교 선교사 입도한 선교지

[목포=뉴시스] 보령시 고대도. *재판매 및 DB 금지
[목포=뉴시스] 보령시 고대도. *재판매 및 DB 금지

[목포=뉴시스] 박상수 기자 = 한국섬진흥원은 7월 '이달의 섬'으로 충남 보령시 고대도를 선정했다고 1일 밝혔다.

고대도는 우리나라 최초 개신교 선교가 이뤄진 곳으로, 매년 7월 이를 기념하는 행사가 열리고 있다.

고대도에는 우리나라 최초로 들어온 개신교 선교사 '칼 귀츨라프(Karl Friedrich August Gutzlaff)'가 지난 1832년 7월 25일 입도했다.

독일 루터교 목사인 귀츨라프는 1866년 순교한 토마스 선교사보다 34년, 1884년 인천항을 통해 입국한 의료선교사 알렌보다 52년 앞서 1832년 조선을 선교하기 위해 방문한 인물이다.

귀츨라프 일행은 고대도에 20일간 머물면서 주민들에게 한문 성경, 전도문서와 서적 및 약품 나눔, 감자를 심어주고, 포도주 재배법을 가르쳤다.

이들은 입도 후 줄곧 환자들을 위해 약을 처방하기도 했다. 60여 명의 감기환자를 위해 약을 처방(1832년 8월 2일)했다. 이 기록은 조선에서 서양 선교사가 최초의 서양 의술을 베푼 기록으로 남겨져 있다.

또 주기도문을 한글로 번역해 가르쳐주고, 한글 자모를 받아적은 다음, 후에 이를 세계에 알리기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를 기념하기 위해 고대도에서는 지난 2014년부터 매년 7월 칼 귀츨라프의 날을 제정하고 이를 기념하는 행사를 열고 있다.

태안해안국립공원으로 지정된 고대도는 섬 어디에서나 손쉽게 조개나 굴을 채취할 수 있으며, 물속이 환히 들여다보일 정도로 깨끗한 청정해역이다.

또한 마을에서 가까운 당산 너머에는 기암괴석과 금사홍송으로 둘러쌓인 당산해수욕장, 섬의 남쪽 끝머리에 있는 자갈해수욕장이 있어 피서객들에게 인기가 좋다.


오동호 한국섬진흥원장은 "이달의 섬을 통해 잊혀지고 잘 알려지지 않은 섬들의 가치가 재발견되길 바란다"면서 "찾아가는 섬 현장포럼 등 진흥원의 다양한 사업들과 연계해 정책현안 논의 및 정책과제 발굴이 이뤄지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한국섬진흥원의 '이달의 섬'은 '알아두면 쓸모있는 이달의 섬(이하 알쓸섬)'을 테마로, 섬의 역사, 문화, 전통 등 섬의 흥미 있는 정보가 담겨 있다.

'이달의 섬' 관련, 자세한 정보 등은 한국섬진흥원 SNS계정(페이스북 : 섬소집, 인스타그램 : 오하섬)을 통해 확인 가능하다.

☞공감언론 뉴시스 parkss@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