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7월 고3 전국연합학력평가 6일 시행…대구지역 1만6610명 응시

(출처=뉴시스/NEWSIS)
(출처=뉴시스/NEWSIS)

[대구=뉴시스] 박준 기자 = 7월 고3 전국연합학력평가가 오는 6일에 시행된다.

1일 대구시교육청에 따르면 대구지역 70개 고등학교 3학년 재학생 1만6610명이 응시한다.

시험영역은 국어, 수학, 영어, 한국사, 탐구(사회·과학) 영역이다.

1교시 국어 영역은 공통과목을 응시한 뒤 선택과목으로 화법과 작문, 언어와 매체의 2과목 중 한 과목을 선택해 문제를 풀면 된다.

2교시 수학 영역은 공통과목을 응시한 뒤 확률과 통계, 미적분, 기하 3과목 중 한 과목을 선택해 풀면 된다.

탐구 영역은 계열 구분 없이 사회와 과학 탐구 영역의 과목 중 최대 2과목까지 선택해 응시할 수 있다.

4교시 운영 방법은 내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체제에 따라 한국사와 탐구 영역의 답안지를 분리해 별도 제공하며 한국사 영역 시험 종료 후 문답지를 회수하고 탐구 영역 문답지를 배부하는 시간을 확보하기 위해 15분이 부여된다.

성적통지표는 오는 20일 오전 10시부터 배부하며 영역별 표준점수, 백분위, 등급 등을 산출한 학교별 성적일람표 및 개인별 성적표가 제공된다. 한국사 영역 미응시자에게는 성적통지표가 제공되지 않는다.

지난 4월 전국연합학력평가와 마찬가지로 이번 학력평가에서도 가정학습, 자가격리 등으로 등교하지 못하는 학생을 위한 문제지 온라인 제공 서비스가 가능하다.


문제지는 전국연합학력평가 온라인시스템(http://www.gsat.re.kr)과 대구미래교육연구원 홈페이지(http://www.dge.go.kr/dferi/main.do) 공지사항에 영역별 매교시 시작 후 30분 이내에 제공된다.

이 경우 성적표가 제공되지 않지만 오는 20일부터 각 학교에 제공되는 성적 분석자료 등을 참고해 자신의 성적 수준을 추정할 수 있다.

이창걸 대구미래교육연구원장은 "이번 전국연합학력평가는 수험생들이 자신의 수능 준비에 대한 중간 점검 역할을 할 수 있다는 점에서 실전과 같은 마음가짐으로 시험 진행요령 및 교시별 유의사항에 따라 답안을 작성해야 한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june@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