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내일 민주노총 노동자대회 개최...노동계 '하투' 본격화

[서울=뉴시스] 백동현 기자 = 한국노동조합총연맹 레미콘노조 조합원들이 1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세종대로 인근에서 운반비 인상 촉구 및 생존권 사수 결의대회를 열고 있다. 2022.07.01. livertrent@newsis.com /사진=뉴시스
[서울=뉴시스] 백동현 기자 = 한국노동조합총연맹 레미콘노조 조합원들이 1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세종대로 인근에서 운반비 인상 촉구 및 생존권 사수 결의대회를 열고 있다. 2022.07.01. livertrent@newsis.com /사진=뉴시스
[파이낸셜뉴스]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이 오는 2일 오후 서울 도심에서 대규모 집회를 개최하는 등 노동계 '하투'(夏鬪)가 시작되면서 긴장감이 높아지고 있다. 윤석열 정부 출범 후 경찰이 집회·시위에 '엄정 대응' 기조로 선회한 상황에서 충돌 가능성이 점쳐지고 있어서다.

1일 노동계에 따르면 민주노총은 2일 오후 3시 서울광장을 중심으로 한 세종대로에서 전국노동자대회를 개최한다. 같은 시간 경남 거제에서는 민주노총 영남권 노동자대회가 동시에 열린다. 서울과 거제 두 곳의 집회 참가자는 총 6만여명일 것으로 민주노총은 예상했다.

집회에서는 △연금·교육·의료·에너지 공공성 후퇴 저지 △임금·노동시간 후퇴, 중대재해처벌법 등 노동개악 저지 △비정규직 철폐 △물가 폭등 경제위기 민생예산 투입 등의 목소리가 나올 것으로 예상된다.

법원에서도 서울광장 주변 집회를 허용한 데 이어 집회를 하루 앞둔 이날 전국노동자대회 행진을 일부 허용했다. 이에 따라 민주노총은 제한된 범위에서 전국노동자대회를 개최할 수 있게 됐다.

이에 경찰은 엄정 대응을 예고한 상황이다. 지난달 30일 경찰은 윤희근 경찰청 차장은 주재로 '민주노총 7·2 전국노동자대회 대응 관련 회의'를 열고 현장 관리방안을 점검한 바 있다.

회의에서 윤 차장은 "신고된 집회는 최대한 보장하겠지만, 신고범위를 일탈하거나 법원의 허용 조건을 벗어난 불법 집회와 행진에 대해서는 가용 경력과 장비를 총동원해 엄정하게 대응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특히 그는 "집회와 행진 과정에서 대규모 인원 집결을 이유로 전 차로를 점거하거나 장시간 교통체증을 유발해 극심한 시민불편을 초래하는 불법행위를 강행할 경우에는 법과 원칙에 따라 해산절차를 진행한다"며 "집행부에 대해서는 신속하고 엄정하게 사법처리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지난달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본부의 총파업을 전후해 시작된 '하투'는 이번 전국노동자대회를 계기로 본격화할 전망이다. 여름철에는 임금 단체협상이 몰려 있어 노동계 투쟁이 많은데, 올여름에는 새 정부 초기인데다 최근 발표된 경제정책 방향 및 최저임금 인상률 등에 대한 노동계 반발이 맞물리면서 강성 투쟁이 예상된다.

이날 수도권의 레미콘 운송 차주들이 모인 레미콘운송노동조합도 운송을 거부하고 집단행동에 들어갔다.
이어 이달 중순에는 금속노조가 20만명 참가를 목표로 총파업에 돌입한다. 이어 8월에는 민주노총, 9월에는 공공운수·보건의료노조, 10월에 다시 민주노총이 총파업을 계획하고 있다.

한편 경찰은 집회의 자유는 적극 보장하되, 불법행위에 대해서는 법과 원칙에 따라 엄정하고 공정하게 법집행을 해 나갈 방침을 고수하고 있다.

banaffle@fnnews.com 윤홍집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