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현대차 노조, 4년만에 파업 나서나…찬성 71.8% 찬반투표 '가결'

중노위 조정중지 결정 나오면 파업권 얻어
노조, 6일 향후 일정 논의 전망
실제 파업 나서면 2018년 이후 4년만
현대자동차 노조 조합원들이 1일 올해 임금협상과 관련한 파업 찬반 투표에 참여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현대자동차 노조 조합원들이 1일 올해 임금협상과 관련한 파업 찬반 투표에 참여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파이낸셜뉴스] 현대자동차 노동조합이 올해 임금협상에서 난항을 겪자 결국 파업 카드를 꺼내 들었다. 노조가 실제 파업에 나서게 되면 지난 2018년 이후 4년 만이다. 차량용 반도체 수급난으로 출고대란이 이어지고 있는 상황이어서 업계 안팎에선 우려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2일 현대차 노조에 따르면 지난 1일 전체 조합원(4만6568명)을 대상으로 쟁의행위 찬반투표를 진행한 결과 투표자 4만958명(투표율 87.9%) 가운데 3만3436명(71.8%)이 찬성표를 던져 가결됐다.

이에 따라 오는 4일 중앙노동위원회가 교섭 조정 중지 결정을 내리면 노조는 합법적인 파업권을 얻게 된다. 노조는 6일 쟁의대책위원회를 소집해 파업 일정을 논의할 것으로 알려졌다. 만약 사측이 일괄안을 제시하지 않으면 여름 휴가 전인 이달 중으로 파업에 돌입할 가능성이 크다는 관측도 나온다.

노사는 지난 5월 10일 상견례를 시작으로 12차례 협상을 벌였지만 팽팽한 평행선을 달리고 있다. 노조는 올해 기본급 16만5200원(호봉승급분 제외) 인상, 순이익 30% 성과급 지급, 수당 현실화 등을 요구하고 있다. 이와 함께 별도요구안으로 신규인원 충원, 임금피크제 폐지, 정년연장, 고용안정, 미래차 관련 국내 공장 신설·투자 등을 주장하고 있다. 반면 현대차는 차량용 반도체 부족 사태, 공급망 불안 등 대내외 불확실성이 커지고 있다며 노조의 요구를 수용하기 어렵다는 입장이다.

현대차 노사는 2019년부터 작년까지 한일 무역분쟁, 코로나19 여파 등을 감안해 무분규로 임금 협상을 마무리 지었는데, 올해는 4년 만에 파업에 돌입할 가능성이 커졌다. '강경파'로 꼽히는 안현호 현대차 노조지부장은 올해 임금 협상과 관련 "시기에 연연하지 않고 굵고 길게 가겠다"고 언급하기도 했다.

차량용 반도체 수급난 여파가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파업까지 겹치게 되면 출고대란이 더 심화될 것으로 보인다.
내수 뿐만 아니라 수출 물량 생산에도 일부 차질이 불가피하다. 현대차의 전 세계 백오더(주문대기) 물량은 130만대 수준에 이르는 것으로 전해졌다.

현대차 관계자는 "지속되는 반도체 수급난과 글로벌 경제위기 가속화 등 대내외 경영환경이 어려운 상황에서 노사가 보다 성숙한 자세로 교섭을 조속히 마무리하게 되길 기대한다"고 전했다.

cjk@fnnews.com 최종근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