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오늘의 날씨]대구·경북(2일,토)…낮 최고 37도, 오후 내륙에 소나기

1일 오전 대구 중구 국채보상운동기념공원 화합의 광장에서 열린 제35대 홍준표 대구시장 취임식에서 참석자들이 내리쬐는 뙤약볕을 피해 쿨링포그(안개형 냉각수)가 가동되는 덩굴식물 터널 아래서 취임식을 지켜보고 있다. 대구는 전날부터 폭염경보가 발효된 상태다. 2022.7.1/뉴스1 © News1 공정식 기자
1일 오전 대구 중구 국채보상운동기념공원 화합의 광장에서 열린 제35대 홍준표 대구시장 취임식에서 참석자들이 내리쬐는 뙤약볕을 피해 쿨링포그(안개형 냉각수)가 가동되는 덩굴식물 터널 아래서 취임식을 지켜보고 있다. 대구는 전날부터 폭염경보가 발효된 상태다. 2022.7.1/뉴스1 © News1 공정식 기자

(대구=뉴스1) 이재춘 기자 = 2일 대구와 경북지역은 폭염이 계속되는 가운데 내륙에는 한때 소나기가 내린다.

대구기상청에 따르면 북태평양 고기압의 가장자리에 들어 가끔 구름이 많다.

대구와 경북 내륙에는 오후에서 저녁 사이 5~40mm, 많은 곳은 60mm 이상 소나기가 내린다.


아침 최저기온은 봉화 19도, 김천 21도, 안동·울진 22도, 대구·포항 24도로 전날보다 1도 가량 낮고, 낮 최고기온은 울진 30도, 포항 33도, 안동 35도, 대구·김천 36도, 경산 37도로 1도 가량 높다.

대기 확산이 원활해 미세먼지 농도는 '좋음' 수준이며, 바다의 물결은 0.5~1m다.

대구와 경북 전역에는 폭염특보가 발효 중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