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인천의 전설' 무고사, 미화원·조리사·버스기사까지 챙기며 마지막 인사

인천 유나이티드의 무고사(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뉴스1
인천 유나이티드의 무고사(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뉴스1

(서울=뉴스1) 안영준 기자 = 인천 유나이티드를 떠나는 스테판 무고사가 구단 미화원·조리사·버스기사와 사진 촬영을 하고 사인을 전달하며 마지막 인사를 했다.

인천은 지난 6월30일 무고사의 비셀 고베 이적을 공식 발표했다. 무고사는 지난 2018년 인천에 합류한 뒤 86골을 넣었다. 이 기간에 인천이 넣은 골이 174골이니, 무고사 한 선수가 팀 득점의 39%를 책임진 셈이다.

기록 뿐 아니다. 무고사는 늘 인천과 인천 팬들을 향한 사랑과 자부심을 강조, 팀에 대한 충성심을 보인 구단 레전드(전설)였다.

외국인 선수임에도 평소 구단 지원 스태프들과도 친분이 깊었던 무고사는 떠나기 전 구단 지원 스태프들과도 기념사진을 찍었다.

인천 관계자는 "지원 스태프 중 한 명이 여러 장의 사인을 부탁하자 무고사는 몇 장이라도 좋으니 끝까지 다 해주겠다고 했다"고 귀띔했다.

무고사는 "인천은 나의 제2의 고향이다. 도시와 팬, 구단 모두가 최고의 기억으로 남을 것 같다.
인천 팬들에게 깊은 감사의 인사를 전하고 싶다"고 인사를 전했다.

한편 무고사는 2일 인천 축구전용구장에서 팬들을 대상으로 마지막 팬 미팅을 진행할 예정이었으나, 고베 측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우려해 취소됐다.

무고사는 곧 일본으로 출국해 메디컬테스트와 계약 체결 등 마지막 이적 절차를 진행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