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北, 한미일 '북핵 공조' 확인에 "반공화국 적의 드러내"

한미일 3국 정상 정상회담. 왼쪽부터 윤석열 대통령,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 (대통령실사진기자단) 2022.6.30/뉴스1 © News1 오대일 기자
한미일 3국 정상 정상회담. 왼쪽부터 윤석열 대통령,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 (대통령실사진기자단) 2022.6.30/뉴스1 © News1 오대일 기자


(평양 노동신문=뉴스1) = 북한 조선인민혁명군 창건 90주년 경축 열병식.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DB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Redistribution Prohibited] rodongphoto@news1.kr
(평양 노동신문=뉴스1) = 북한 조선인민혁명군 창건 90주년 경축 열병식.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DB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Redistribution Prohibited] rodongphoto@news1.kr

(서울=뉴스1) 이설 기자 = 한미일 정상이 지난주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정상회의 참석을 계기로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에 대응하기 위해 3국 협력을 강화하기로 한 데 대해 북한이 반발하고 나섰다.

북한 외무성 대변인은 3일 보도된 조선중앙통신 기자와의 문답에서 "미국과 추종세력들이 나토 수뇌자(정상) 회의기간 7반공화국(반북) 적의를 노골적으로 드러낸 것과 관련"해 입장을 내놨다.

외무성 대변인은 한미일 정상이 "반공화국 대결 모의판을 벌여놓고 우리(북한)의 정당한 자위권 행사를 무턱대고 걸고들면서 3자 합동군사연습을 진행하는 문제를 비롯해 우릴 겨냥한 위험천만한 군사적 공동대응방안들을 논의했다"고 비판했다.

윤석열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일본 총리는 지난달 29일(현지시간) 스페인 마드리드 열린 나토 정상회의 참석을 계기로 한미일 3국 정상회담을 열어 북한의 핵·미사일 개발 문제를 해결하고 도발 위협에 대응하기 위한 공조 의사를 재확인한 사실을 겨냥한 것이다.

북한 외무성 대변인은 특히 "나토 수뇌자 회의에서 채택된 새로운 '전략개념'이라는 데도 우리의 자위적인 국방력 강화 조치를 걸고드는 적대적인 문구를 박아 넣었다"며 "미국 주도의 다국적 해상연합훈련 '림팩' 합동군사연습이 개시되고 남조선(남한)이 역대 최대 규모 해군 무력을 파견하면서 조선반도(한반도)는 물론 아시아·태평양 지역 평화·안정을 파괴하는 군사적 광기를 부리고 있는 것과 때를 같이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외무성 대변인은 이번 나토 정상회의를 통해 "미국이 유럽의 군사화와 아시아·태평양 지역의 '나토화(化)'를 실현해 러시아·중국을 동시에 억제, 포위하려는 기도를 추구하고 있으며, 미일남조선(한미일) 3각 군사동맹을 그 실현을 위한 중요한 수단으로 삼고 있다는 게 보다 명백해졌다"고 언급하기도 했다.

북한 외무성 대변인의 이 같은 주장은 북한이 그간 미중 갈등과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상황 속에서 우방국 중국·러시아의 입장을 옹호해온 것과도 맥을 같이한다.

대변인은 "미국과 추종세력들의 무모한 군사적 책동으로 유럽과 아시아·태평양 지역에서 핵전쟁이 동시에 발발할 수 있는 위험한 상황이 조성됐다"며 "조성된 정세는 조선반도와 국제 안보환경의 급격한 악화 추이에 능동적으로 대처하기 위한 국가방위력 강화의 절박성을 더해주고 있다"고 주장했다.

대변인은 "미국과 추종세력들의 적대행위로부터 초래되는 온갖 위협에 대처해 국권과 국익, 영역을 믿음직하게 수호해나갈 것"이라며 "조선반도와 지역의 평화·안전을 보장하기 위한 책임적 사명을 다해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북한 외무성이 '대변인' 명의로 이번 한미일 정상회담 등을 비난하고 나선 건 이번이 처음이다.

북한은 올 들어 지난달 12일까지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을 포함한 각종 미사일 발사와 방사포(다연장로켓포) 사격 등 무력시위를 총 19차례 벌여, 같은 기간 대비로 역대 최대 횟수를 기록 중이다.

북한 함경북도 길주군 풍계리 핵실험장에선 제7차 핵실험 준비도 마무리한 것으로 관측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