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경북 성주 플라스틱 제품 공장서 화재…원자재 불타 10억원 피해

© News1 DB
© News1 DB

(성주=뉴스1) 남승렬 기자 = 3일 오전 3시30분쯤 경북 성주군 초전면의 한 플라스틱 제품 제조공장에서 원인을 알 수 없는 불이 났다.


불이 나자 7명이 자력으로 대피해 인명피해는 없었지만 야적장에 쌓아둔 플라스틱 원자재가 대량 소실돼 소방서 추산 약 10억원의 재산 피해가 난 것으로 전해졌다.

소방당국은 소방헬기 1대까지 동원해 진화에 나서 약 5시간 만에 불길을 잡았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정확한 화재 원인과 피해 규모를 조사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