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

윤종규 KB금융 회장 "금융회사, 위기 닥쳐도 든든한 방파제 역할 수행해야"

KB금융그룹 윤종규 회장이 지난 1일 개최된 '2022 하반기 그룹 경영전략회의'에서 경영진 대상으로 특강을 하고 있다.(KB금융 제공)/© 뉴스1
KB금융그룹 윤종규 회장이 지난 1일 개최된 '2022 하반기 그룹 경영전략회의'에서 경영진 대상으로 특강을 하고 있다.(KB금융 제공)/© 뉴스1

(서울=뉴스1) 서상혁 기자 = 윤종규 KB금융지주 회장이 경영진을 불러모아 금융회사의 '방파제 역할'을 강조했다. 물가 상승 등 대내외 여건이 악회되고 있지만, 어려운 시기일수록 고객의 자산을 보호하고 사회적 책임을 수행해 나가는 게 중요하다고 밝혔다. 또 고객가치 제고를 위해 적극적인 소통도 주문했다.

3일 KB금융에 따르면 윤 회장은 지난 1일 '그랜드 워커힐 서울'에서 개최된 '2022년 하반기 그룹 경영전략회의'에서 "위기가 닥치더라도 고객의 금융자산을 보호하고, 든든한 방파제 역할을 수행하는 것이 금융회사의 핵심이다"며 "어려운 상황이지만, 기후변화 대응을 위한 금융지원, 중소기업에 대한 환경·사회·지배구조(ESG) 컨설팅 등 리딩금융그룹으로서의 사회적 책임을 성실히 수행해 나가자"고 말했다.

그는 또 "어려운 시기에는 기본으로 돌아가 고객가치 제고를 위해 최선을 다하자"며 "고객을 더 자주 만나고, 정성껏 관리해 드리자"고 당부했다.

이날 경영전략회의는 KB금융 전체 경영진 27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따른 방역지침이 일부 완화되면서 2년 만에 대면 방식으로 열렸다.

회의 주제는 'Re:Unite(화합과 소통)'와 'R.E.N.E.W(변화)'로 그룹 경영진간 화합과 소통의 장을 마련하고, 물가상승 및 경기침체 우려 등으로 악화된 경영환경 속에서 그룹 차원의 새로운 '변화'를 모색하는 자리였다.

오전에 개최된 '타운홀 미팅'은 경영진들로부터 사전에 전달받은 '최고경영자(CEO)와 나누고 싶은 이야기’에 대해 윤종규 회장이 하나씩 답하는 형태로 진행되었다. 윤 회장은 '미래KB', '성장전략', '기업문화' 등 경영진들의 다양한 고민과 질문들에 대해 허심탄회하게 답변한 것으로 전해졌다.


오후에는 각 사업부문별로 '3대 실행 목표 및 Game Changer'를 주제로 논의하는 시간을 가졌다. 5개조(개인/WM/SME, 디지털/IT, 자본시장/CIB, 글로벌, 보험)로 나눠 진행된 분임토의 세션에서는 하반기 우선 순위가 될 전략을 공유했다.

KB금융 관계자는 "경영전략회의가 2년여 만에 대면방식으로 개최되면서, 비대면 방식때보다 더 활발하고 실질적인 논의가 진행될 수 있었다"며 "경영환경의 불확실성이 높아지는 시점에서 경영진들이 모처럼 한자리에 모여, 그룹이 나아갈 방향을 공유하고 구체적인 실행방안들을 머리를 맞대고 도출했다는 점에서 큰 의미가 있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