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

LH, 청년 주거안정 책임진다... "올해 안에 3만가구 이상 공급"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청년 주거 문제를 지원하기 위해 제공하고 있는 '판교 창업지원주택' 전경 LH제공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청년 주거 문제를 지원하기 위해 제공하고 있는 '판교 창업지원주택' 전경 LH제공
새 정부가 주거 취약계층으로 대두된 청년들의 주거 안정을 국정과제로 삼은 가운데,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올해 '연 3만가구+α'의 임대주택 공급이라는 중책을 맡았다. 행복주택을 비롯해 청년매입임대, 기숙사형 청년주택, 청년전세임대 등 기존 3만 가구 공급에 새 정부의 청년주택 공급까지 도맡은 것이다. 기존 행복주택도 새 정부의 주택정책에 맞춰 새 브랜드로 거듭날 전망이다.

3일 국토교통부의 '2020년 주거실태조사 특성가구 연구보고서'에 따르면 주택 이외의 거처에 살고 있는 청년가구 비율은 13.4%로 일반가구 4.8%의 3배 수준이다. 최저주거기준에 미달하는 청년가구 비율도 7.5%로 일반가구 4.6%의 1.6배다. 청년 주거불안 문제는 최근 일상의 불편함을 넘어 저출산과 사회적 불안을 야기하는 사회적 문제로 대두됐다.

이에 윤석열 정부는 국정과제로 '청년 원가주택'과 '역세권 첫 집'을 선보이며 청년주택 안정 대책을 예고했다. 원희룡 국토부 장관도 지난달 열린 새 정부의 첫 부동산관계장관회의에서 "청년들이 선호하는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 환승가능 지역, 3기 신도시 자족용지 인근 등 교통이 편리하고 일자리가 풍부한 곳에 청년주택 공급계획을 마련해 연내 첫 공급에 착수하겠다"고 공언한 바 있다.

LH는 이미 청년주택 공급 확대를 위해 연 3만호 가량의 임대주택을 주거안정을 위해 제공하고 있다.

가장 대표적인 행복주택은 대학생, 청년, 신혼부부 등을 위해 직장과 학교가 가까운 곳에 짓는 공공임대주택이다. 청년에게는 시중 임대 시세의 72%, 대학생은 임대 시세의 68% 수준으로 제공된다. 거주기간은 최대 6년으로, 전세계약청구권으로 최대 4년간 주거 기간이 보장된 일반 전세보다 더 길다. 거주 중 혼인하면 그 시점부터 다시 6년 거주가 가능하고, 자녀가 생기면 최대 10년까지도 거주가 가능하다.

이 외에도 △도심 주택을 매입해 시세의 40~50%로 최대 6년간 임대하는 '청년매입임대' △기존주택을 매입해 인근시세의 40% 수준으로 6년 거주가 가능한 '기숙사형 청년주택' △LH가 주택소유자와 전세계약을 맺고 다시 청년에게 재임대하는 '전세임대주택' 등을 공급하고 있다.

더욱이 새 정부의 청년주택사업 물량도 대부분 LH가 소화할 예정이다. 기존 물량과 더하면 '연 3만가구 +α'의 청년 주택을 공급하는 셈이다. LH 관계자는 "기존에 공급하고 있는 3만가구 이외의 추가 청년주택 공급 물량은 정부의 250만가구 주택공급과 함께 발표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와 발맞춰 행복주택은 청년계층을 위한 젊은 브랜드로 재탄생시킬 계획이다. 새 정부가 추진하는 청년 원가주택과 역세권 첫 집을 아우르는 브랜드가 필요하다는 지적 때문이다. LH 관계자는 "새 정부의 청년주택정책이 공공임대가 아닌 공공분양 주택이라는 점을 감안해 브랜드 리뉴얼도 주택공급대책 발표와 함께 고려하고 있다"고 말했다.

hoya0222@fnnews.com 김동호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