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 >

제일기획, 상반기 최대 실적 찍고 하반기에도 안정적 흐름-메리츠

관련종목▶

투자의견 ‘매수’, 목표주가 3만5000원 유지
사진=뉴스1
사진=뉴스1
[파이낸셜뉴스] 메리츠증권이 4일 제일기획에 대해 상반기 시장 전망치(컨센서스)를 웃도는 실적을 내고, 하반기에도 안정적인 흐름을 이어갈 것으로 전망했다. 이에 투자의견 ‘매수’와 목표주가 3만5000원을 유지했다. 전 거래일 종가 기준 제일기획 주가는 2만3800원이다.

정지수 메리츠증권 연구원은 제일기획의 지난 2·4분기 매출총이익을 3610억원, 영업이익은 873억원으로 예상했다. 이는 각각 전년 동기 대비 14.2%, 21.1% 증가한 규모로, 컨센서스를 상회하는 성적이다.

정 연구원은 “국내 매출은 삼성전자 갤럭시 스마트폰 및 웨어러블에 이어 가전 물량이 크게 확대되면서 전년 대비 5.2% 증가한 925억원을 전망한다”며 “해외의 경우 북미 시장 고성장과 유럽 지역 리테일 물량 증가로 같은 기간 17.7% 불어난 2685억원을 기록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올해 연결 기준 매출총이익과 영업이익 역시 각각 전년 대비 13.6%, 26.0% 증가한 1조4538억원, 3128억원으로 추정됐다.

정 연구원은 “북미 시장은 디지털 예산 비중이 크고, 제일기획이 삼성전자 북미 메인 에이전시로 부각되고 있는 만큼 꾸준한 점유율 상승이 예상된다”며 “유럽은 코로나19 영향에서 벗어나 오프라인 물량이 증가하는 추세이며, 중남미나 동남아 등 기타 해외 지역 디지털 마케팅 대행 확대로 전반적인 순성장이 이뤄질 것”이라고 짚었다.

하반기에도 안정적인 실적 흐름이 이어지고, 북미 혹은 유럽에서의 대형 인수합병(M&A)을 통한 비유기적 성장도 기대된다는 게 정 연구원 판단이다.

taeil0808@fnnews.com 김태일 기자
키워드#제일기획