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충북특수교육원, 장애 유아 위한 '나의 꿈 보따리' 운영

충청북도특수교육원 전경.© 뉴스1
충청북도특수교육원 전경.© 뉴스1

(청주=뉴스1) 이성기 기자 = 충북특수교육원은 7일까지 장애 유아를 찾아가는 '나의 꿈 보따리'를 운영한다고 4일 밝혔다. 장애 유아가 놀이 중심 활동으로 직업체험을 경험해 직업의 소중함을 느낄 수 있는 프로그램이다.

프로그램은 충북 전역을 4개 권역으로 나눠 운영한다. 이번에는 북부(충주,제천), 남부(옥천) 지역의 특수학교(학급) 유아 30여명을 대상으로 진행한다.

충북특수교육원은 보따리(체험키트)를 꾸려 특수학교(학급)를 직접 찾아가 직업체험과 체험부스를 유아에게 제공한다.


직업체험은 유아가 미용사, 고고학자, 가방 디자이너 등의 직업을 체험해 보는 프로그램이다.

체험부스는 유아가 체험에 흥미를 가질 수 있는 파티플래너, 애견미용사, 과자 낚시, 마스크 스크랩 만들기 등이 있다.

이옥순 원장은 "장애 유아에게 어릴 때부터 직업체험을 제공함으로써 다양한 직업에 흥미를 느끼도록 하며, 나아가 평범한 직업인으로 성장할 발판이 되길 기대한다"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