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 >

유안타증권, '유안타 롱런 절세 통합 이벤트' 실시

사진=유안타증권
사진=유안타증권


[파이낸셜뉴스] 유안타증권은 오는 9월30일까지 유안타증권 절세 상품 가입 고객을 대상으로 '유안타 롱런(Long-Run) 절세 통합 이벤트’를 진행한다고 4일 밝혔다.

이 상품은 절세 자산 가입 고객의 성공적인 장기 투자를 응원하는 유안타증권만의 절세 통합 BI(Brand Identity)로 중개형 ISA, 개인형 IRP, 연금 저축, 유안타 체크카드로 구성한다.

먼저 이벤트 기간 동안 유안타증권에서 이 상품을 최초로 가입, 발급하고 납입, 이용 조건을 충족한 고객을 대상으로 최대 3만원의 현금 쿠폰을 지급한다. 중개형 ISA 계좌 개설 후 10만원 이상 입금 시 5000원, 개인형 IRP 가입 후 10만원 이상 납입 시 1만원, 연금 저축 개설 후 100만원 이상 순입금하거나 자동 이체 30만원 이상(자동 이체 조건 월 10만원 이상, 1년 이상 설정) 납입 시 1만원, 유안타 체크카드 발급 후 10만원 이상 이용 시 5000원의 현금 쿠폰을 제공한다.

절세 상품별 가입 및 거래금액 조건 달성에 따라 최대 5만원의 현금 쿠폰을 지급하는 레벨 업(Level Up) 이벤트도 실시한다. 레벨1부터 레벨4까지 달성한 개수에 따라 각각 5000원, 1만원, 1만5000원, 2만원의 현금 쿠폰을 제공하며 각 절세 상품 별 레벨 업 세부 조건은 이벤트 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또 타사에 보유하고 있는 연금 저축을 유안타증권으로 2000만원 이상 이전한 고객 중 6명을 추첨해 200만원 상당의 삼성TV(1명), 100만원 상당의 5성급 호텔 숙박권(2명), 50만원 상당의 여행 상품권(3명)을 증정한다. 특히 보험사의 연금보험을 이전할 경우에는 금액을 2배로 인정받을 수 있다.

유안타증권은 세제 혜택을 어렵게 느끼는 고객의 이해를 돕기 위해 상품별 절세 혜택 요약 비교와 개인별 연말정산 예상 세액 공제 금액, 비과세 한도 등을 체크할 수 있는 세제 혜택 통합 안내 및 진단 콘텐츠를 홈페이지 내에 제공하고 있다. 이달부터는 고객 맞춤형 콘텐츠로 업그레이드해 고객이 놓치고 있는 절세 혜택은 없는지 체크하고 가입이 필요한 상품은 무엇인지 등 맞춤형 절세 팁을 알려주고 있다.

전진호 유안타증권 디지털솔루션 본부장은 “점점 낮아지는 기대 수익률 때문에 이제 절세는 자산가들은 물론 초보 투자자들에게도 중요한 재테크 수단의 하나로 자리잡아 가고 있다“며 “유안타 롱런 절세 상품을 통해 수익률 제고 기대는 물론 이벤트 혜택까지 누리는 기회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dschoi@fnnews.com 최두선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