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속보] 우상호 "박지현 출마 위한 예외조항, 당무위 상정 않기로"

박지현, 전당대회 출마 사실상 좌초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의원(왼쪽), 박지현 전 공동비대위원장. 국회사진취재단, 뉴스1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의원(왼쪽), 박지현 전 공동비대위원장. 국회사진취재단, 뉴스1
[파이낸셜뉴스]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공동비상대책위원장이 4일 "박지현 전 비대위원장 전당대회 출마를 위한 예외 조항을 당무위원회 안건으로 상정하지 않기로 했다"고 밝혔다.

우상호 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비대위 회의에서 "비대위에서 오늘 박지현 전 위원장의 전당대회 출마를 논의한 결과, 비대위원들은 박지현 전 위원장이 민주당의 소중한 인재지만 예외를 인정할 불가피한 사유를 발견하지 못했다고 판단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출마를 공식화한 박 전 위원장이 출마에 필요한 권리당원 자격이 있는지를 두고 논란이 됐었다. 박 전 위원장은 전날 페이스북을 통해 "제 출마를 위해 당헌당규를 개정해야 한다는 건 허위뉴스"라며 "당무위원회 의결로 달리 결정할 수 있다는 단서 조항에 따라 처리하면 된다"고 밝힌 바 있다.

하지만 민주당 비대위가 당무위 안건으로 상정하지 않기로 하면서, 박 전 위원장의 출마가 현실적으로 어려워졌다.

dearname@fnnews.com 김나경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