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박홍근 "민생 입법 위해 국회의장 선출 처리할 수밖에 없어"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오른쪽)가 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공동취재) 2022.7.4/뉴스1 © News1 이재명 기자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오른쪽)가 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공동취재) 2022.7.4/뉴스1 © News1 이재명 기자

(서울=뉴스1) 박상휘 기자,박혜연 기자 =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4일 "민주당은 당장 시급한 민생 입법 처리와 국무위원 등 인사청문회 개최를 위해 최소한의 절차인 국회의장 선출을 오늘 본회의에서 처리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박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국회법에는 국회의장 선출 관한 규정이 명확하게 정리돼 있고 역대 여야 합의로 만들어진 최상의 규범인 국회법에 따라 우리는 절차를 이행하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박 원내대표는 "민주당은 원구성 협상의 가장 큰 쟁점인 법사위원장 양보라는 통 큰 결단을 내렸지만 돌아온 건 국민의힘의 무책임한 시간 끌기 뿐이었다"며 "사법제도개혁특위는 국민의힘 의총에서 당초 추인됐던 국회의장 중재안대로 본회의서 이미 통과됐고 이에 따라 국민의힘이 명단만 제출하면 문제없이 가동될 텐데 계속 거부해 왔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어제 협상 과정에서도 민주당은 사개특위에 안건 의결은 여야 협의로 처리한다는 국민의힘의 제안까지도 받아들일 수 있다는 추가적 양보 의사를 밝혔음에도 국민의힘은 사개특위 위원장까지 내놓고 구성도 여야 동수로 하자는 억지까지 부리면서 결국 협상의 판을 걷어찼다"고 비판했다.

박 원내대표는 "여당이 전향적인 안을 오전 중으로 제시하지 않는다면 국무총리 임명동의안과 추경(추가경정예산) 처리에 이어 법사위원장까지 양보를 거듭해온 우리 민주당으로서는 더이상 선택의 여지가 없다"며 "끝까지 합의를 위한 노력은 하겠지만 민생 경제의 비상한 위기 속에서 집권 여당의 몽니로 골든타임을 허비한다면 국민의 피해는 걷잡을 수 없게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국민의힘은 더 이상 야당 공격과 전 정권 탓에만 골몰하지 말고 진정성 있게 야당을 설득하고 포용해서 협치의 성과로 국민들께 인정받는 책임 있는 여당이 되길 바란다"며 "민주당은 담대하게 국민만 바라보면서 오늘부터는 반드시 일하는 민생 국회를 시작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