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與 "野, 상임위원장 합의 처리 약속시 의장단 선출 협조"(종합)

[서울=뉴시스] 최진석 기자 = 권성동(앞줄 오른쪽)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힘 긴급의원총회에 참석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2.07.04.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최진석 기자 = 권성동(앞줄 오른쪽)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힘 긴급의원총회에 참석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2.07.04.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이지율 김승민 기자 = 국민의힘은 4일 더불어민주당을 향해 "상임위원장 선출을 여야 합의 하에 처리하는 것을 약속하면 오늘 의장 뿐 아니라 부의장을 포함한 의장단 선출에 협조하겠다"고 제안했다.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의원총회를 소집하고 여야 원(院) 구성 합의 불발에 따른 야당의 본회의 강행 방침에 대한 대응 방안을 논의한 뒤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밝혔다.

권 원내대표는 "민주당이 단독으로 선출한 의장 마음대로 상임위원장을 선출하면 어떻게 되겠느냐에 대한 우려가 굉장히 많았다"며 "그래서 민주당에 공개적으로, 공식적으로 제안한다"고 했다.

'법사위원장은 국민의힘이 맡는 것을 전제로 한 것이냐'는 질문에는 "당연한 것"이라며 "(민주당이) 사법개혁특별위원회 구성과 관련해 이런저런 조건을 많이 붙였는데, 헌법재판소 결정 이후 재논의하거나 여야 5대 5 동수로 하고 위원장을 우리에게 주겠다는 약속을 하면 사개특위 운영이 될 것"이라고 답했다.

이어 "만약 우리 조건을 민주당이 수용 못하면 사개특위 운영 관련 논의는 더 이상 하지 않겠다"며 "원 구성과도 전혀 관계 없는 부분이기 때문에 더의상 논의 않겠다. 최대한 양보한 것으로 더이상의 양보안은 없다"고 덧붙였다.

그는 "상임위원장을 일방 선출하는 게 아니라 빠른 시간 내 여야 합의에 의해 선출하는 부분에 대해 민주당 원내대표가 약속하면 오늘 국회의장단 선출에 협조하겠다"며 "저희가 통 큰 양보, 통 큰 결단을 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의장을 포함한 부의장, 의장단 전체에 대해 저희가 통 큰 결단으로 협조하고 민주당은 대신 나머지 상임위원장, 법사위를 포함한 위원장 선출을 여야 합의에 의해 처리한다는 약속만 해주면 제가 의원들을 설득해 본회의장에 들어가겠다"고 거듭 강조했다.


상임위원장 선출 명문화 여부에 대해선 "구두로 해도 약속하면 국민과의 약속이기 때문에 어긴다면 그로 인한 비난은 오로지 민주당 몫"이라며 "그 부분까지, 그건 정치적인 방법이니까 방법이 없다. 상임위원장 선출을 하겠다는 약속은 정치적 선언이기 때문에 법적으로 어떻게 할 방법이 없지 않느냐"고 반문했다.

박홍근 민주당 원내대표와 연락 여부에 대해선 "통화는 했고 이런 의사를 전달했다"며 "결정을 해주면 우리도 오후 의총을 열어 들어가도록 하겠다고 했다"고 전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jool2@newsis.com, ksm@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