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北선전매체, 7·4 공동성명 50년 상기…"南이 원칙 외면"

기사내용 요약
7·4 성명에 "통일 초석, 거족적 대강"
"南, 북남 합의들 성실히 이행 않아"
"대결 의식, 사대 근성 뿌리 뽑아야"
김일성 찬양도…"가르침에 南 감명"

(출처=뉴시스/NEWSIS)
(출처=뉴시스/NEWSIS)
[서울=뉴시스] 심동준 기자 = 북한 선전매체가 7·4 남북 공동성명 50주년을 상기하면서 대남 비방을 했다. 남측이 3대 원칙을 외면하고 남북 합의를 성실히 이행하지 않아 긴장이 조성되고 있다는 주장이다.

4일 북한 선전매체 조선의오늘은 7·4 남북 공동성명에 대해 "우리 민족은 공동 원칙과 견해를 갖고 통일을 위한 길에서 전 민족적 공동보조를 맞춰갈 수 있는 조국통일의 초석, 거족적 통일 대강을 갖게 된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7월4일은 오랫동안 대결과 폐쇄 일로를 걸어온 북남 관계에 첫 파열구를 낸 역사의 날"이라며 "조국통일 3대 원칙을 북남 공동의 통일 강령으로 겨레 가슴에 깊이 새겨준 뜻깊은 날"이라고 평가했다.

이들은 "그때로부터 반세기가 되는 오늘까지 조국통일을 바라는 민족 숙망은 실현되지 못하고 있으며 조선반도(한반도)에선 대결과 긴장 격화의 악순환이 되풀이 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출처=뉴시스/NEWSIS)
(출처=뉴시스/NEWSIS)


그러면서 "그 원인은 역대 남조선(한국) 당국이 자주, 평화통일, 민족대단결의 3대 원칙을 외면하고 북남 합의들을 성실히 이행하지 않은데 있다"면서 한미 동맹 강화, 흡수통일 망상 등을 거론했다.

아울러 "공명정대한 통일방안이 마련돼 있어도 그 이행이 담보되지 않는 한 조선반도 긴장 격화는 언제가도 해소될 수 없다"고 했다.

또 "남조선 당국의 외세 추종과 뿌리 깊은 동족 대결 의식, 사대 근성을 뿌리 뽑지 않고선 민족 문제에서 해결될 것이란 아무것도 없다"고 주장했다.

나아가 "외세 추종, 외세 공조가 아니라 민족자주 입장에서 북남 선언들을 무겁게 대하고 성실히 이행해 나가야 한다는 게 우리 공화국이 일관되게 내세우는 원칙적 입장"이라고 강조했다.

(출처=뉴시스/NEWSIS)
(출처=뉴시스/NEWSIS)


선전매체 우리민족끼리는 7·4 공동성명 50주년을 상기하면서 김일성을 찬양했다. 김일성이 정세 추이를 예리하게 간파해 접촉 의사를 표명하고 폭넓은 협상 방안을 제시, 영도했다는 주장이다.

또 "위대한 수령님(김일성) 가르침에 깊은 감명을 받은 남조선 대표는 수령님이 내놓은 조국통일 3대 원칙을 전적으로 지지 찬동한다면서 그것을 통일의 큰 기둥으로 삼을 것을 맹세한다고 말씀 올렸다"는 언급도 했다.


더불어 김일성이 3대 원칙을 우리 민족과 세계 인민들이 알도록 하라고 교시하자 우리 측에서 전적인 공감을 표시했고, 그로 인해 7·4 남북 공동성명 발표가 이뤄질 수 있었다고 선전매체는 주장했다.

다른 선전매체 통일의메아리도 "위대한 수령님은 반세기에 걸쳐 조국통일 위업을 영도하면서 주체사상 원리로부터 출발해 통일 위업 수행을 위한 가장 완성된 통일 대강을 몸소 구상해 작성 발표했다"고 밝혔다.

또 "위대한 수령님이 조국통일 3대 헌장을 마련해 주심으로써 우리 민족은 완성된 통일 대강을 받아 안게 됐고 뚜렷한 목표, 방향, 신심, 용기를 갖고 조국통일을 위한 투쟁을 힘 있게 벌려갈 수 있게 됐다"고 주장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s.won@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