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권성동 "野 의총서 '與 원구성 조건' 추인 연락받아"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긴급 의원총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공동취재) 2022.7.4/뉴스1 © News1 이재명 기자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긴급 의원총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공동취재) 2022.7.4/뉴스1 © News1 이재명 기자

(서울=뉴스1) 한상희 기자,노선웅 기자 =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4일 국회 원구성 협상과 관련해 '상임위원장 선출을 여야 합의로 처리하는 조건으로 국회의장단 선출에 협조하겠다'는 국민의힘 측 제안을 수용하겠다는 연락을 더불어민주당으로부터 받았다고 밝혔다.

권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 모두발언에서 "민주당 의원총회에서 공개발언을 통해 우리 당 제안을 수용하겠다, 민주당 의총의 추인을 받았다는 전화 연락을 받았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우리가 통 크게 양보해서, 결단을 내려서, 의장을 포함해 부의장까지 의장단 전체 선출을 우리 당이 협조해주자, 대신 민주당 상임위원장 선출을 여야 합의에 의해서 선출하는 것을 약속해달라고 오전 회의가 끝나고 박홍근 민주당 원내대표에게 요청했다"고 했다.

그러면서 "결국 국회 운영을 정상화하는 것이 국민을 위한 길이고 책임있는 여당이 노력해야 할 부분을 다 해야 한다는 책임감의 발로이고, 또 하나, 민생 문제가 굉장히 어려워서 해결을 위해서는 여야 간 머리를 맞댈 필요가 있다는, 두 가지 이유로 통 큰 양보를 했다. 의원님들께서 그 부분에 동의했다"고 말했다.


이어 "이제 민주당은 우리가 의장단 구성에 협조한 만큼 빠른 시일 내에 상임위원장 선출을 마무리하고 국회 정상화에 책임있다는 점을 강조해 말씀드린다"고 당부했다.

여야 간의 국회 후반기 원구성 협상은 이날 오후 2시로 예정된 본회의 직전 극적으로 타결됐다.

권 원내대표는 아울러 "국회 부의장은 금년 12월31일까지는 정진석 부의장으로 내정됐다는 말씀을 드린다"며 "12월20일쯤에 다시 차기 상임위원장과 부의장을 선출하는 절차를 밟도록 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