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中본토·홍콩 ETF 교차 거래 시작, 韓 외부투자 매매 가능

상하이증권거래소에서 투자자들이 전광판을 지켜보고 있다. /사진=뉴스1
상하이증권거래소에서 투자자들이 전광판을 지켜보고 있다. /사진=뉴스1

【베이징=정지우 특파원】중국 본토와 홍콩 증권거래소 간 상장지수펀드(ETF) 교차 거래가 4일부터 시작됐다. 이로써 한국 등 중국 본토 외부 투자자들도 중국 본토의 상하이·선전 증권거래소에 상장된 ETF 83개를 매매할 수 있게 됐다.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이날부터 중국 본토와 홍콩 증시 간 교차 거래 시스템에 87개 ETF가 추가됐다.

ETF 교차 거래는 중국 본토와 홍콩 증시를 연결하는 후강퉁과 선강퉁의 적용 범위를 지정된 일반 주식에서 ETF로까지 확대하는 방식이다.

교차 거래 허용 대상은 6개월 평균 자산이 각각 15억 위안(중국 본토), 17억 홍콩달러(홍콩 ETF) 이상인 ETF로 주기적으로 조정된다.

외국 투자자들의 거래가 허용된 중국 본토 ETF는 전체 560여개 가운데 15%가량이다. 중국 본토 증시 대표 지수인 CSI300 등 지수를 추종하는 상품 외에도 반도체, 전기차, 에너지 등 개별 산업 분야에 투자하는 상품도 다수 포함돼 있다.

허용된 ETF 거래는 양방향이지만, 외부 투자자들의 중국 본토 투자 확대에 더 무게가 실린다.
외국 투자자들이 투자할 수 있게 된 중국 본토 ETF도 83개지만, 중국 본토 주민들에게 투자가 허용된 홍콩 ETF는 4개에 불과하다.

중국 정부는 올해부터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본격적인 긴축 주기에 돌입해 미중 양국 통화정책 탈동조화 현상이 심화하면서 투자 자금 대량 유출, 위안화 가치 급락 등 현상이 나타날 가능성을 우려하고 있다. 따라서 이번 허용은 외자 유출 방지에 초점이 맞춰진 것이라는 분석도 나온다.

jjw@fnnews.com 정지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