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유정복 시장, 첫 공식일정 장애인체육인 만나 배려·지원 약속

장애인체육인 만나 사회적 약자 지원 약속
당선되면 시장실 초청키로 한 선거기간 약속 지켜


유정복 시장이 4일 장애인 체육인과의 면담에 앞서 휠체어를 밀어주며 시장실로 안내하고 있다.
유정복 시장이 4일 장애인 체육인과의 면담에 앞서 휠체어를 밀어주며 시장실로 안내하고 있다.


【파이낸셜뉴스 인천=한갑수 기자】 유정복 인천시장이 4일 시장 접견실에서 최의순씨(59) 등 장애인 체육인들과 만나 신체적으로 불편하신 분들이 불편 없이 생활할 수 있도록 시정을 펼쳐 나가겠다고 약속했다.

이날 만남은 민선8기 시장 취임 이후 첫 시민과의 만남으로 장애인 등 사회적 약자들에 대한 지원과 배려를 우선 추진하겠다는 의미를 담고 있다.


이 자리에서 최씨는 “장애인들이 맘껏 운동 할 수 있도록 장애인 체육 활성화에 노력해 달라”고 부탁했다. 이에 유 시장은 “만전을 기해 지원하겠다”고 대답했다.

이날 만남은 지난 선거기간 중 유 시장을 만난 최씨가 당선이 되면 시장실을 방문하고 싶다고 의사를 밝혔고, 민선8기 시장으로 당선된 유 시장이 이를 지키겠다고 한 약속에 따라 이뤄졌다.

kapsoo@fnnews.com 한갑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