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변산반도 해안서 남방계 무늬오징어 산란지 처음 발견

변산반도 해안에서 확인된 끈말 군락지 내 무늬오징어 알(변산반도 국립공원 제공)© 뉴스1
변산반도 해안에서 확인된 끈말 군락지 내 무늬오징어 알(변산반도 국립공원 제공)© 뉴스1

(전북=뉴스1) 박제철 기자 = 전북 부안군 변산반도 해안에서 남방계 생물종인 무늬오징어(일명 힌꼴두기) 산란 현장이 처음으로 발견됐다.

국립공원공단 변산반도국립공원사무소(소장 정장방)는 변산반도국립공원 해안에서 해양쓰레기 모니터링 활동 중 따뜻한 수온을 좋아하는 남방계 생물종인 무늬오징어의 산란을 확인했다고 4일 밝혔다.

일명 힌꼴뚜기로 불리는 무늬오징어는 따뜻한 수온을 좋아하는 남방계 오징어로 주로 제주도, 남해안 등 남쪽에 개체수가 많으며 맛이 좋아 어족자원으로서의 가치가 있다.


서해안에서는 무늬오징어가 10여년전부터 드물게 낚시꾼이나, 어부들에 의해 포획되어 왔으나 대규모 산란을 확인한 건 처음으로 변산반도국립공원 해안이 바닷물 흐름이 원활하고, 먹이생물이 풍부하여 산란에 적합한 장소로 이용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무늬오징어는 일반적으로 거머리말(잘피) 군락 등 해초류에 산란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으며 이번에 변산반도 해안에서 발견된 산란지는 거머리말 군락이 아닌 해조류에 속하는 끈말 군락지에 산란한 것이 확인됐다.

정장방 소장은 "서해 연안에서 무늬오징어의 산란은 기후변화 및 해양생태계 건강성을 확인할 수 있는 매우 의미 있는 발견이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해양생물이 서식하는 공간이 될 수 있도록 지속적이고 다양한 해양환경 및 해양생태계 보전·관리 사업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