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협치 불발 진주시의회 의장단 구성, 내부 조율 중

더불어민주당 진주시의원 일동이 1일 진주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의장단 구성을 여야 의원수 비율로 해야 한다고 촉구하고 있다. 2022.7.1 © 뉴스1 한송학기자
더불어민주당 진주시의원 일동이 1일 진주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의장단 구성을 여야 의원수 비율로 해야 한다고 촉구하고 있다. 2022.7.1 © 뉴스1 한송학기자

(진주=뉴스1) 한송학 기자 = 의장단 구성을 놓고 정당 간, 의원들 간 갈등을 빚던 제9대 경남 진주시의회가 협치는 불발됐지만 상임위원장 1석을 더불어민주당에서 맡는 선에서 일단락 될 것으로 전망된다.

지난 6.1 지방선거를 통해 진주시의회는 국민의힘 15명과 더불어민주당 7명 등 총 22명의 의원으로 구성됐다.

국민의힘 의원들은 의장 자리를 놓고 신경전을 벌였다. 관례에 따라 국민의힘 진주갑(7석)에서 이번 전반기 의장을 맡아야 하지만 진주을(8석)측 의원들은 의석수가 많다는 이유로 의장을 맡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결국 내부 합의로 관례대로 진주갑에서 의장, 진주을은 부의장과 운영위원장을 맡기로 하면서 국민의힘 내부 갈등은 봉합됐다.

또 더불어민주당 쪽에서는 국민의힘에서 의장, 부의장, 상임위원장 등 의장단 7석을 독차지하려 하자 크게 반발했다. 전체 22명 시의원 중 민주당 의원은 7명으로 2석은 당연히 가져와야 한다는 계산이었다.

민주당은 지난 1일 의장단 구성을 여야 의석수에 따라 배정해야 한다고 주장하며 기자회견을 했다. 의장단 7석 중 2석을 민주당에 배분해야 하며 그렇지 않으면 의회 불참, 시 집행부 압박 등을 경고했다.

또 민주당의 일부에서는 의장단에 1석이라도 배정해야 한다고 목소리가 나오기도 했다. 적어도 1석이라도 배려해야 최소한 시의회와 시의원을 역할을 할 수 있다는 주장이었다. 이런 상황에서 현재 민주당에서는 암묵적으로 1석을 받아들인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국민의힘에서는 의장, 부의장, 운영위원장을 비롯한 상임위원장 등 6석을, 민주당에서는 경제복지위원장 1석을 맡기로 내부 조율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의장은 진주갑 양해영, 부의장은 진주을 최신용, 운영위원장은 진주을 임기향 의원이 물망에 오른다. 민주당 1석 경제복지위원장에는 윤성관 의원이 거론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진주시의회는 5~11일 열리는 임시회에서 의장, 부의장을 비롯한 5개 상임위원장 등을 선출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