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전국대회 동반 우승 남매 레슬러 “올림픽 금메달도 같이 딸래요”

'제47회 KBS배 전국 레슬링대회'에서 금메달을 획득한 이태빈(왼쪽), 이나현 남매.(전북체육회 제공)© 뉴스1
'제47회 KBS배 전국 레슬링대회'에서 금메달을 획득한 이태빈(왼쪽), 이나현 남매.(전북체육회 제공)© 뉴스1

(전북=뉴스1) 임충식 기자 = 전국대회에서 동반 우승을 차지한 남매 레슬링 선수가 있어 화제다.

주인공은 이태빈(원광대)과 이나현(전북체중).

4일 전라북도체육회(회장 정강선)에 따르면 이들 남매는 최근 강원도에서 펼쳐진 '제47회 KBS배 전국 레슬링대회'에서 동반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오빠인 이태빈은 남자 대학부 자유형 125kg급에 출전, 결승전에서 만난 영남대 선수를 4대0으로 누르고 정상에 올랐다.

전북체고 졸업생이기도 한 이태빈은 고등학생 시절 전북 대표로 서울에서 개최된 제100회 전국체육대회에 출전해 금메달을 획득하기도 한 유망주다.

동생 이나현은 이 대회에서 자유형 61kg급에 출전해 금메달을 획득했다. 또 최우수선수상 수상이라는 영예도 안았다.

훈련장과 시합장을 오가는 오빠의 모습을 보고 성장한 이나현은 전북체중·체고 이준진 감독의 권유로 레슬링에 입문했다.

전북체중으로 진학한 뒤 본격적으로 레슬링을 배우기 시작한 이나현은 1년 사이에 빠르게 성장, 현재 높은 수준의 기량을 뽐내고 있다.


남매 레슬러는 같은 목표를 설정하고 현재 레슬링장에서 구슬땀을 흘리고 있다.

이들 남매는 “오는 2028년 미국 LA에서 열리는 올림픽에 동반 출전해 금메달을 목에 거는 것이 꿈이다”면서 “꿈을 이루기 위해 최선을 다할 생각이다”고 말했다.

이준진 전북 체중고 감독은 “두 선수 모두 기량도 뛰어나지만 무엇보다 정신력과 집중력이 강하다”며 “좋은 선수로 더 성장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