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김희철 "나이트서 만난 누나와 DVD방 가서 첫 키스"

SBS '신발 벗고 돌싱포맨' 방송 화면 갈무리 © 뉴스1
SBS '신발 벗고 돌싱포맨' 방송 화면 갈무리 © 뉴스1

(서울=뉴스1) 김학진 기자 = 김희철이 너무 솔직한 성격으로 인해 방송에 편집을 당한 적이 있다고 털어놨다.

지난 5일 방송된 SBS '신발 벗고 돌싱포맨'에서는 슈퍼주니어 김희철과 소녀시대 효연, 씨스타 출신 소유가 출연했다.

먼저 23세에 데뷔했다는 김희철은 "한 방송에서 연애를 아직 안 해봤을 것 같다"라는 질문을 받고 "작년에 연애를 해봤다. 나이트에서 만난 누나랑 DVD방도 가고 그랬다고 말했는데 방송에 하나도 안 나가더라"라며 회사에서 방송 화면을 내용을 커트했다고 밝혔다.

이어 "막 방송에 데뷔한 아이돌이 DVD방에 갔다는 소리를 하고 다닌다는 것은 당시에는 말이 안 되는 거였다"라고 떠올렸다.

이상민 또한 "안 맞은 게 다행"이라고 말했다. 김희철은 "이후 매일 뾰로통하게 있었다.
내 모습을 본 이수만 선생님이 '너 왜 그러고 있니' 라고 물어보셔서 '제가 23세이고 연애에 관해 솔직하게 말했는데 예능 나가서 가짜를 해야 하냐'고 상담을 했다"고 고백했다.

이후 이수만은 김희철의 솔직한 매력이 캐릭터가 될 수 있겠다고 판단한 건지, "회사분들에게 '왜 애(김희철)가 솔직하게 방송을 나가서 이상한 얘기를 한것도 아닌데 뭐라 했냐' 하셨다"라고 말했다.

김희철은 "그래서 '야심만만'에 나가서 DVD방에 가서 나보다 나이가 많았던 여자친구와 첫키스를 한 얘기를 다했다, 그 부분은 이제 방송에 다 나갔다"라고 밝혀 웃음을 안겼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