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우상호, 박지원·서훈 고발에 "국정원, 정치활동 시작…타겟은 문 전 대통령"

[서울=뉴시스] 김선웅 기자 =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이 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비공개 당무위원회를 마친 후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2.07.06.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김선웅 기자 =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이 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비공개 당무위원회를 마친 후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2.07.06.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임종명 기자 =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이 국정원의 박지원, 서훈 등 전 국정원장 고발에 대해 비판했다.

우 비대위원장은 7일 오전 TBS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해 "국정원이 전 국정원장을 고발한 것을 보고 어이가 없었다"며 "국정원이 드디어 정치활동을 시작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우 비대위원장은 "전직 원장을 고발했다는 것은 결국 전 정권의 원장이어서 고발한 것 아닌가"라며 "그러면 그걸 국정원이 해야 하나. 혐의도 뭐 자료 삭제, 이런 정도다. 국정원이 자기 조직의 전 원장을 고발할 때는 부인할 수 없는 혐의를 가지고 고발을 해야지, 해당 인사가 부인할 정도의 사안을 가지고 고발을 했다? 이건 명백한 정치행위"라고 강조했다.

이어 "국정원이 전 국정원장을 고발한 적이 없다"며 "정보기관이 어떻게 정보기관의 수장을, 전 세계 어느 정보기관이 저런 짓을 하나. 제가 볼 때는 이 정권의 소위 권력기관, 검찰, 경찰, 국정원까지 완전히 과거로 돌아가고 있는 것"이라고 꼬집었다.

그는 공무원 피격 사건의 타겟이 결국 문재인 대통령인 것 아니냐는 진행자의 지적에 "그렇다"라고도 했다.

우 비대위원장은 "저는 이제 여당에 설치됐던 서해상 공무원 피격 사건의 대책기구가 활동을 종료해서 그만하나 보다 했더니 이제 국정원이 나선 것이다. 이건 전 정권 인사들을 겨냥하고 있는 것"이라며 "그 끝에는 NSC, 그 다음에 대통령까지 한 번에 물고 들어가겠다는 의도"라고 말했다.

그는 "더군다나 박지원 전 원장 재임기간에 일어난 일이 아니지 않나. 그런 측면에서 본다면 조금 이상한 일"이라며 "국회 정보위원회에서 좀 다뤄야할 사안인 것 같다. 국회에서 다룰 사안들이 너무 많아져서 빨리 국회를 정상회해야겠다.
지금 모든 상임위마다 사건들이 쌓여 있다"고 덧붙였다.

앞서 국정원은 전날 박 전 원장을 서해상 공무원 피격 사건 관련 첩보 보고서 무단 삭제, 서훈 전 원장을 탈북어민 강제 북송 사건 당시 합동조사 강제 조기종료 등 직권남용 혐의로 각각 대검에 고발했다.

이에 박 전 원장은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소설 쓰지 마십시오. 안보 장사 하지 마십시오"라며 "국정원이 오늘 자체 조사 결과, 서해공무원 사건 첩보 관련 보고서 등을 무단 삭제했다는 혐의로 저를 고발했는데 그러한 사실이 없다"고 반박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jmstal01@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