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1명 사망 245명 부상' 경기소방 '벌 쏘임 주의보' 발령

경기도 소방재난본부, 벌 쏘임 사고 예보제 따란 '주의보' 발령
"야외 활동 시 각별히 주의해 달라" 당부
'1명 사망 245명 부상' 경기소방 '벌 쏘임 주의보' 발령
【파이낸셜뉴스 수원=장충식 기자】 경기지역에서만 상반기 벌 쏘임 사고로 인해 1명이 사망하고, 245명이 부상을 입는 피해가 발행하면서 '벌 쏘임 사고 주의보'가 발령됐다.

15일 경기도 소방재난본부는 지난 11일 오전 9시부로 '벌 쏘임 사고 주의보'를 발령하고, 경기도민들에게 각별한 주의를 당부하고 나섰다.

지난 2020년 도입한 벌 쏘임 사고 예보제는 자동산출프로그램의 위험도가 50을 초과하면 '주의보'를, 80을 초과하면 '경보' 등 2단계로 나눠 발령한다.

도 소방재난본부는 경기지역 벌 쏘임 위험지수가 지난 11일 자정 60.81을 기록하면서, 같은 오전 '주의보'를 발령했다.

올해 들어 지난 6월까지 경기지역에서는 벌 쏘임 사고로 1명이 목숨을 잃고, 245명이 부상을 입었다.

벌 쏘임 사고는 특히 7~9월 집중적으로 발생하는 만큼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이 시기에는 추석을 맞아 벌초와 성묘를 하는 사람들과 등산객·나들이객이 증가하기 때문이다.

또 말벌류는 8월 중순부터 10월 중순까지가 가장 활발한 활동시기여서 벌 쏘임 빈도가 높은 것으로 알려졌다.

벌 쏘임을 예방하려면 야외활동 시 밝은 색 계열의 옷과 소매가 긴 옷을 입어 팔과 다리의 노출을 줄이고, 향수나 향이 진한 화장품은 피하는 것이 좋다.

벌집과 접촉했을 때는 머리 부위를 감싸고 신속하게 20m 이상 떨어진 곳으로 몸을 피해야 한다.

벌에 쏘였을 때는 신속하게 벌침을 제거하고 쏘인 부위를 소독하거나 깨끗한 물로 씻은 후 얼음주머니 등으로 찜질하면 통증을 줄일 수 있다.

특히 말벌에 쏘이면 알레르기 반응으로 인해 과민성 쇼크가 발생해 1시간 이내 사망에 이를 수도 있는 만큼, 최대한 신속히 병원으로 이송하거나 119에 신고해 달라고 도 소방재난본부는 당부했다.

홍장표 경기도 소방재난본부 생활안전담당관은 "각 소방관서에서 벌 쏘임 사고 대비 태세를 강화하겠다"며 "도민 여러분께서도 야외활동 시 각별히 주의해 달라"고 밝혔다.

jjang@fnnews.com 장충식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