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비싼 차가 효자… 현대차, 8년만에 영업익 2조 기대

2분기 ‘깜짝실적’ 예고
美·유럽 제네시스·전기차 판매↑
고환율 영향에 수익성 대폭 개선
반도체 수급난·전쟁 장기화에
전체 판매량은 작년보다 5.4%↓
비싼 차가 효자… 현대차, 8년만에 영업익 2조 기대
현대자동차의 올해 2·4분기 전 세계 판매량이 전년 대비 5.4% 줄었지만 매출과 영업이익은 크게 개선될 것으로 전망된다. 차량용 반도체 부족과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공급망 불안 속에서도 제네시스와 스포츠유틸리티차(SUV) 등 고가 차량 판매증가로 8년 만에 영업이익이 2조원을 넘을 것이란 관측이다.

17일 현대차와 금융정보업체 와이즈리포트에 따르면 현대차의 2·4분기 실적 컨센서스(전망치)는 매출액 33조1465억원, 영업이익 2조2837억원으로 집계됐다. 매출은 전년 대비 9.3%, 영업이익은 21.1% 늘어날 것으로 예상됐다. 현대차 분기 영업이익이 2조원을 넘은 것은 8년 전인 2014년 2·4분기 2조872억원이 마지막이다.

최근 들어 현대차의 매출과 영업이익은 판매 부진 속에서도 증가하는 양상을 보이고 있다. 작년 4·4분기 현대차의 판매량은 전년 대비 15.7% 줄었지만 매출은 사상 최대를 기록했고, 올해 1·4분기에도 판매실적은 9.7% 감소했지만 매출은 30조원을 넘어서는 등 깜짝 실적을 올렸다.

현대차의 올해 2·4분기 전 세계 판매량은 97만5280대에 그쳐 5.4% 감소했다. 차량용 반도체 수급난 여파가 예상보다 장기화되면서 생산차질이 이어지고 있기 때문이다. 대외 악재도 겹쳤다. 러시아 현지 공장은 전쟁 여파로 지난 3월부터 가동을 중단한 상태다. 이 때문에 러시아 상반기 판매량(도매 기준)은 전년 보다 44.1% 줄었다. 코로나19에 따른 봉쇄 여파로 중국 시장에서의 부진도 지속되고 있다. 중국에서의 상반기 판매실적은 전년 보다 50.3% 줄어 10만대에도 미치지 못했다.

하지만 국내를 비롯해 유럽과 미국 등 선진 시장에선 제네시스와 SUV, 친환경차 등 고가 차량 위주로 판매량이 늘어나면서 수익성은 크게 개선되고 있다는 분석이다. 실제 올해 상반기 현대차와 기아의 합산 유럽 판매실적은 55만6369대로 역대 최대치를 경신했다. 또 현대차의 고급 브랜드 제네시스의 올 상반기 미국 판매량은 2만5688대로 역대 상반기 판매량 가운데 최대치를 기록했다. 상대적으로 고가인 레저용 차량(RV) 판매 비중은 75.6%에 달했다. 여기에 최근 우호적인 환율 여건도 실적 개선 전망에 힘을 보태고 있다. 기아도 RV 판매 호조에 힘입어 호실적을 올릴 것으로 전망됐다. 기아의 2·4분기 실적 컨센서스는 매출액 20조3219억원, 영업이익은 1조8304억원을 기록했다.


하반기에도 실적 전망은 밝다. 발목을 잡았던 차량용 반도체 수급난에도 숨통이 트일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이다. 김평모 DB금융투자 연구원은 "하반기까지 실적 개선이 지속될 것으로 전망한다"며 "생산량 반등으로 하반기에는 물량 증가가 실적 개선을 이끌 것으로 예상한다"고 설명했다.

cjk@fnnews.com 최종근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