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지역사랑상품권 가맹점·SRT 발권 정보 등 개방

21개 분야 공공데이터 오픈 속도
범정부 차원의 디지털플랫폼정부 구현을 위한 공공데이터 전면 개방이 가속화되는 가운데, 행정안전부가 올해 국민 생활과 밀접한 금융정보, 생활환경, 재난안전 등의 영역에 공공행정 영역을 추가해 총 21개 분야의 국가중점 데이터를 개방한다.

행안부는 지역사랑상품권 가맹점 정보, 주민등록 인구현황 통계, 대학 학과·교과 정보 등 국민 생활에 밀접하고 기업에서 필요로 하는 데이터를 개방하는 '2022년 국가중점데이터 개방사업'을 본격 추진한다고 19일 밝혔다.

금융정보 영역에서는 한국조폐공사의 '지역사랑상품권 가맹점 정보'와 공정거래위원회의 '가맹사업 관련 정보' 등이 개방된다.

지역사랑상품권 가맹점 정보와 가맹사업 관련 정보 등의 데이터가 활용 가능한 형태로 제공되면, 지역경제 상권 분석을 비롯한 소상공인 지원을 위한 정책 자료 등에 유용하게 사용될 것으로 기대된다.

생활환경 영역에서는 코레일에 이어 '에스알티(SRT) 열차 승차권 발권정보'가 개방되며, 한국교육학술정보원에서는 '국내 대학별 학과 정보'와 '교과 과정(커리큘럼)'을 개방한다.

에스알티(SRT) 승차권의 진위여부 및 요일별.월별 승객현황 등이 개방되면 기업 등의 출장비 부정수령 방지 및 다양한 서비스 개발이 가능해질 전망이다. 아울러 국내 대학의 학과, 교과과정과 강의계획서 등의 정보가 개방되면 교육과정 개발과 인재 양성 정책 수립 등에 활용할 수 있게 된다.

재난안전 영역에서는 근로복지공단의 '업무상 질병판정서'와 '산재보험 심사결정서'의 정보를 개방하고, 경상남도에서는 초등학교 주변 어린이 통학로의 교통안전정보를 개방할 예정이다.


근로복지공단에서 생산·보유 중인 업무상 질병판정서, 산재보험 심사결정서 등의 행정문서 데이터가 개방되면, 근로종사자의 권익보호 및 산재보상 강화에 도움이 될 것이다.

특히 이번에 추가된 공공행정 영역에서는 대한민국 전자관보 목록 및 주민등록 인구현황 통계 데이터가 기존의 파일데이터가 아닌 공개에이피아이(오픈API) 형태 등으로 개방되어 정부 정책 분석 및 다양한 분야의 기초 데이터로 활용될 것으로 기대된다.

2022년 국가중점데이터 개방사업에는 중앙부처, 지자체, 공공기관 등 18개 기관이 참여하며, 분야별 데이터는 품질개선, 개방 데이터베이스(DB) 구축 등의 지원 사업을 통해 연내 공공데이터 포털(data.go.kr)에서 제공될 예정이다.

leeyb@fnnews.com 이유범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