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록체인 >

바이비트서 비트다오(BIT) 거래하면 USDT 보너스 받는다

한국 가상자산 투자자 대상 이벤트열어 시장 공략 강화
[파이낸셜뉴스] 글로벌 가상자산 거래소 바이비트가 한국 이용자를 위한 비트다오(BitDAO) 거래 이벤트 ‘Trade ‘BIT & Earn USDT’를 진행한다고 20일부터 오는 8월 2일까지 진행한다고 밝혔다. 바이비트가 본격 한국시장 공략에 나서는 것이다.

바이비트에서 첫 현물 거래를 하는 신규 이용자부터 기존 이용자까지 폭 넓게 참여할 수 있다. 신규 현물 거래자의 경우, 비트다오를 300개 이상 거래할 경우 스테이블코인 USDT를 10개 보너스로 받을 수 있다. 기존 거래자들은 3000달러 이상 가치에 상당하는 비트다오를 거래하면 30 USDT를 보너스로 받을 수 있다.

글로벌 가상자산 거래소 바이비트가 한국 이용자를 위한 비트다오(BitDAO) 거래 이벤트 ‘Trade ‘BIT & Earn USDT’를 진행한다고 20일부터 오는 8월 2일까지 진행한다고 밝혔다. 바이비트가 본격 한국시장 공략에 나서는 것이다.
글로벌 가상자산 거래소 바이비트가 한국 이용자를 위한 비트다오(BitDAO) 거래 이벤트 ‘Trade ‘BIT & Earn USDT’를 진행한다고 20일부터 오는 8월 2일까지 진행한다고 밝혔다. 바이비트가 본격 한국시장 공략에 나서는 것이다.

이벤트 기간 내 가장 많은 비트다오 거래량을 달성한 상위 10명에게는 각 500 USDT 보너스가 제공된다. 신규 현물 거래자의 경우 모든 이벤트 대상이 되기 때문에, 바이비트를 이용하지 않았던 잠재 이용자를 겨냥한 이벤트로 보여진다.

탈중앙화 거버넌스 토큰인 비트다오(BIT)는 토큰스왑을 진행할 프로젝트 선정부터 자금의 사용, 향후 업데이트의 방향성 등 거버넌스 의사결정에 사용되고, 암호화폐 투자 대금 및 보조금 지급으로도 활용되고 있다.


비트다오의 모든 과정의 의사결정은 비트 토큰 보유자들의 블록체인 투표로 이루어지는데, 위임 투표와 오프체인 투표에도 사용할 수 있다. 또한 바이비트에서 런치패드 및 런치풀 참여 시에도 사용할 수 있다.

바이비트 관계자는 “최근 리브랜딩으로 가상자산 투자자들 중 비트다오에 관심 갖는 투자자가 많다"면서 “비트다오 거래를 통해 이벤트 혜택도 받고, 런치패드 및 런치풀 등 다양한 서비스를 이용해 보길 바란다"고 말했다.

cafe9@fnnews.com 이구순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