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 >

소울이엔지, '태양광 인버터' 제조기업 케이스타 코리아와 파트너십 체결

케이스타 인버터 AS 에이전트로 활동하며 기술 경쟁력 확보 및 강화
소손 확인 및 소모품 교체, 주기적 점검까지 인버터 유지 관리 보수 체계 마련
왼쪽부터 소울이엔지 홍연훈 대표와 케이스타 코리아 임효동 지사장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소울이엔지 홍연훈 대표와 케이스타 코리아 임효동 지사장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파이낸셜뉴스] 소울에너지 자회사 소울ENG(이하 ’소울이엔지’)가 태양광 인버터 기업 K스타 코리아(이하 ’케이스타’)와 파트너십을 체결했다고 21일 밝혔다. 이번 파트너십으로 소울이엔지는 전국에 누적 700MW 이상 설치된 케이스타의 공식 AS 에이전트로 활동하게 돼 발전소 관리운영에 효율성과 전문성을 더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태양광 발전에서 인버터는 심장과도 같은 존재다. 관리에 따라 발전량이 달라지고 문제가 생기면 가동 정지 가능성도 있어 장기적으로 발전 효율과 발전소 수명에 영향을 미친다. 인버터의 중요성은 잘 알려져 있지만 관리는 전문가의 영역이다. 고장이 나면 현장 엔지니어의 경험과 역량에 기댈 수밖에 없어 추후 또 다시 문제가 생기더라도 파악하기가 어렵다. 국내 공식 AS사가 없는 경우 수리 시간은 더욱 길어진다고 회사측은 설명했다.

발전소 솔루션 전문기업 소울에너지가 지난 6월 자기자본 100%로 출자해 설립한 소울이엔지는 신재생에너지 발전소 주요 핵심 기자재 AS를 전문으로 하는 기업이다. O&M 현장 대응부터 ESS 하드웨어 관리, 인버터 및 PCS 설치에서 수리까지 광범위한 영역을 수행한다. 전국 직영 조직망을 운영해 문제 발생 시 평균 3시간 안에 해결할 수 있는 프로세스가 마련돼 있다. 또 현장 엔지니어를 대상으로 주요 기자재 AS 전문 교육과 국내외 각종 기자재에 대한 교육을 실시해 일관된 품질의 서비스를 제공한다.

케이스타는 데이터센터 솔루션공급, 인버터 제조, 전력전자 분야의 세계적인 공급업체로 아시아, 유럽, 북미, 아프리카 등 90여개 국가에 제품 및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케이스타 코리아는 국내 다수 OEM 브랜드에 누적 700MW 이상의 인버터를 공급했다.
케이스타는 한국시장에 맞춰 60kW, 110kW 제품을 출시해 주력으로 제공하고 소울에너지와 기자재 공급 대리점 계약을 체결해 기자재 공급도 진행하고 있다. 임효동 케이스타 지사장은 “직영점, 대리점 등 전국 AS 인력을 확보하고 오랜 노하우로 현장 니즈를 반영한 빠른 대응이 가능한 소울이엔지의 유지보수 능력을 알고 있기 때문에 이번 파트너십을 체결할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홍연훈 소울이엔지 대표는 “발전소 기자재 전반에 대한 지식과 노하우를 갖춘 업계 최고의 전문가가 수준 높은 서비스를 제공할 것”이라며 “이번 파트너십 체결을 통해 양사가 재생에너지 시장에서 경쟁력을 강화할 수 있게 돼 기쁘다”고 말했다.

kakim@fnnews.com 김경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