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경북도, 스타트업 육성 박차·295억 규모 펀드 조성

포스코·지역 금융기관 등과 손잡고 창업 지원키로
경북도가 스타트업 육성에 더욱 박차를 가한다. 사진은 경북도청 전경. 사진=뉴시스
경북도가 스타트업 육성에 더욱 박차를 가한다. 사진은 경북도청 전경. 사진=뉴시스

【파이낸셜뉴스 안동=김장욱 기자】 경북도가 295억원 규모의 펀드를 조성, 스타트업 육성에 더욱 박차를 가한다.

도는 도내 유망 벤처·스타트업의 발굴에서 육성·투자까지 성장 선순환 구조를 만들기 위해 295억원 규모의 '경북형 지역뉴딜 벤처펀드'(포스텍 홀딩스 지역뉴딜 벤처펀드)를 조성키로 했다고 24일 밝혔다.

이 펀드는 중소벤처기업부가 출자하고 한국벤처투자가 주관하는 280억원 규모의 대구·경북·강원 지역뉴딜 벤처펀드다.

도가 출자하는 포항공과대 기술지주가 펀드운용·투자계획 등이 최종 심사에 높은 평가를 받아 모태펀드 120억원을 확보했다.

이번에 확보된 모태펀드 120억원을 바탕으로 도 50억원, 포스코 홀딩스 50억원, 농협은행 30억원, 대구은행 15억원, 포항공과대 기술지주 30억원 등 총 295억원 규모다.

또 벤처투자 활성화를 위해 961억원 규모로 조성된 기존 3개 벤처펀드와 295억원 규모의 경북형 지역뉴딜 벤처펀드와 연계해 총 1256억 규모의 펀드를 조성해 초기/도약에서 성장까지 단계별 투자 환경을 마련할 방침이다.

이번에 조성된 펀드는 지역 주력산업은 물론 차세대 핵심기술인 인공지능, 사물인터넷, 메타버스 등을 기반으로 한 기술혁신형 신생기업을 중점 발굴·투자할 계획이다.

특히 수도권에서 지역으로 이전 예정인 유망 스타트업에 적극 투자해 경북을 스타트업 중심으로 조성할 예정이다.

이철우 지사는 "도의 스타트업 기업 수는 수도권을 제외하고 전국 3번째(2330개)로 많다"며 "지역 예비 청년 창업자들이 창업하고 성장할 수 있도록 규제혁신과 함께 다양한 창업지원 프로그램 개발, 인프라 구축, 벤처펀드를 확대해 창업하기 좋은 환경을 만들어 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에이엔폴리는 지난 2017년 포스텍 시험실에서 창업해 왕겨를 이용한 나노셀룰로오스 제품군을 생산하는 바이오 벤처기업이다. 직원 5명으로 출발해 현재는 22명까지 연구인력을 확대 중이다.

창업초기부터 경북의 스타트업 발굴 프로그램 등 다양한 지원사업에 참여하면서 성장 발판을 마련했으며, 지금까지 150억원 정도의 투자를 받았다.

gimju@fnnews.com 김장욱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