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술잔 투척 파문' 김용진 경기도부지사 경찰 수사 착수

용인동부경찰서 사건 배당 받아 수사
경기도의회 국민의힘, 특수폭행 특수협박으로 경찰 고소
'술잔 투척 파문' 김용진 경기도부지사 경찰 수사 착수
【파이낸셜뉴스 수원=장충식 기자】 취임 하루 전 경기도의회 대표 의원들과의 저녁 식사자리에서 술잔을 던져 취임 첫 날 파면 요구를 받은 김용진 경기도 경제부지사에 대해 경찰이 수사에 착수했다.

경기 용인동부경찰서는 29일 이 사건을 경기남부경찰청으로부터 배당받아 수사에 착수했다.

김 부지사는 지난 27일 오후 6시께 용인시의 한 식당에서 도의회의 국민의힘 곽미숙 대표의원, 더불어민주당 남종섭 대표의원과 함께 식사를 하다가 맞은 편에 앉아 있던 곽 대표 방향으로 술잔을 던진 혐의를 받고 있다.

이 일로 곽 대표 앞에 놓여 있던 접시가 깨지며 파편이 튀었다.

당시 회동은 김 부지사의 요청으로 이뤄졌으며, 도의회 원 구성과 도-도의회 협치 관련 논의가 진행됐다.

당시 김 부지사와 남 대표 간 논쟁이 이어졌으며, 이에 격분한 김 부지사가 술잔을 던진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곽 대표는 특수폭행과 특수협박 혐의로 김 부지사를 경기남부경찰청에 고소했다.

경찰 관계자는 "이제 막 사건을 담당할 수사팀을 배정했다"며 "고소인 조사를 시작으로 현장 CC(폐쇄회로)TV 영상 등 관련 증거를 수집해 조사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jjang@fnnews.com 장충식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