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 >

한국금융지주 '한국투자리얼에셋운용' 설립

한국투자신탁운용 자회사 출범
연합뉴스
연합뉴스
한국금융지주는 계열사 한국투자신탁운용에서 실물대체운용부문을 물적분할해 한국투자리얼에셋운용을 설립한다고 7월 31일 밝혔다.

한국투자리얼에셋운용은 부동산 실물투자 및 대체자산을 전문적으로 운용한다. 자본금은 300억원이며 한국투자신탁운용의 100% 자회사로 출범한다. 한국투자신탁 운용자산(AUM) 가운데 7조원 규모의 실물대체 관련 자산이 신설회사로 이관된다.

대표이사에는 김용식 한국투자신탁운용 실물대체설립단장(사진)이 선임됐다. 김 대표는 한국투자증권에서 프로젝트파이낸싱(PF)그룹을 이끌며 국내 PF시장 성장을 주도한 부동산 개발금융 전문가다.


한국투자리얼에셋운용은 향후 한국투자증권, 한국투자캐피탈, 한국투자부동산신탁 등 그룹 내 부동산 실물투자 연관 계열사 간의 시너지를 바탕으로 딜소싱(투자처 발굴) 네트워크를 강화할 계획이다. 자사 펀드에 고유자금(PI)를 적극 투자하는 방식으로 책임운용을 실현하면서 고객에게도 투자가치가 높은 상품을 제공할 예정이다.

김 대표는 "실물투자 및 대체자산 전문운용사에 맞는 내부시스템과 전문인력으로 경쟁력을 확보할 것"이라며 "다양한 투자상품 공급으로 투자자에게 국내외 우량 대체투자 상품 투자기회를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sjmary@fnnews.com 서혜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