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대구교육청, 지역 문화예술기관과 'D-Art路' 운영 MOU

협약기관 확대, 청소년 문화예술프로그램 다양성 확보
대구교육청 전경. 사진=뉴시스
대구교육청 전경. 사진=뉴시스

【파이낸셜뉴스 대구=김장욱 기자】 대구교육청이 고교특화형 문화예술프로그램 'D-Art路' 운영·지원을 위해 지역 문화예술기관과 손을 맞잡았다.

4일 대구교육청에 따르면 이날 오전 10시 교육청 여민실에서 대명공연예술단체연합회, 비컨크리에이티브, 아트플러스씨어터와 대구 고교특화형 문화예술프로그램인 'D-Art路' 운영·지원을 위한 업무 협약 체결했다고 밝혔다.

'D-Art路'는 지역 문화예술기관을 거점으로 한 문화예술프로그램 체험을 지원 사업으로, 학생들의 안정적인 문화예술 공연 체험을 지원하기 위해 올해부터 추진하는 사업이다.

주요 내용은 △학생 맞춤형 공연 프로그램 기획·선정 △문화예술교육 상호지원을 위한 인적·물적 자원 제공 △문화예술기관과 학교와의 매칭 등이다.

이번 협약을 통해 대명공연예술단체연합회, 비컨크리에이티브, 아트플러스씨어터 등 3개 지역 문화예술기관이 추가 되어 총 10개 기관과 협약을 맺게 됐다.

기존 협약된 7개 기관은 대구문화예술회관, 대구콘서트하우스, 대구오페라하우스, 동구문화재단 아양아트센터, 북구문화재단 어울아트센터, 수성문화재단 수성아트피아, 달서문화재단 달서아트센터(이상 설립별 가나다 및 행정구역 순)이다.

강은희 대구교육감은 "이번 협약으로 교육청과 지역 문화예술기관의 협력 체계 구축을 통해 침체된 지역 문화예술계에도 활력을 불러일으킬 것"이라며 "학생들이 D-Art路를 통해 다양한 문화예술 공연을 체험하면서 정서적·심미적 안정과 문화예술 감수성 및 균형 잡힌 인성을 함양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gimju@fnnews.com 김장욱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