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학·과학 >

눈 건강 '토비콤' 아버지 어준선 안국약품 창업주 별세

안국약품 어준선 명예회장. ⓒ 뉴스1
안국약품 어준선 명예회장. ⓒ 뉴스1


(서울=뉴스1) 김태환 기자 = 국내 제약업계 1세대 경영자로서 지난 53년간 안국약품을 이끌어 온 어준선 명예회장이 향년 85세의 일기로 영면했다.

고인은 국내 제약산업의 근간을 다진 인물이다. 제조업 중심의 국내 산업 구조에서 제약산업 발전을 위한 목소리를 끊임없이 내고, 이끌어 왔다는 평가다.

1937년 충북 보은에서 출생한 고인 대전고등학교, 중앙대학교 경제학과를 졸업하고 대농, 오양공사에서 일을 하던 중 서울약품의 파견관리이사를 맡은 것이 인연이 돼 1969년 부실화 되어 있던 안국약품을 인수해 제약산업에 뛰어들었다.

그는 안국약품 대표이사로 재임하던 중 대한약품공업협동조합 이사장, 제약협회 이사장, 제약협회 회장, 제15대 국회의원 등을 역임했다.

대한약품공업협동조합 이사장 재임 시에는 향남제약공단을 개발해 중소제약회사의 GMP 공장건립 문제를 해결했다. 또 2009년 한미FTA, 생동시험 파문, 포지티브 리스트 등 제약산업이 3중고를 겪고 있을 때 제약협회 회장을 맡아 산업을 보호했다.

제15대 국회의원으로 활동할 때에는 IMF 외환위기 상황에서 국내기업이 외국에 헐값에 팔리는 것을 막는 '자산재평가법' 개정안을 발의해 통과시켰다. 또한 의약 분업 1년 연기 시행 등 사회적 혼란 방지에 앞장섰다.

고인은 제약업계에 유명한 일화도 남겼다. 그는 유신독재 시절인 1975년 정부의 동아일보 광고 탄압 당시 안국약품의 첫 감기약 '투수코친'을 광고해 중앙정보부로 불려간 바 있다. 그러나 고인은 끝까지 굴복하지 않고 기업 광고의 당위성을 설파한 것으로 유명하다.

이후 고인은 1981년 먹는 시력감퇴 개선제 '토비콤'을 발매해 안국약품의 간판 제품을 만들었다. 2000년대부터는 안국약품 의약품 개발에 나서 국산 천연물 신약 5호 진해거담제 '시네추라'를 선보여 기침약 시장을 선도했다.

정부에서는 이러한 업적을 기리기 위해 지난 2001년 고인에게 대한민국 훈장 모란장을 수여했다.

한편 고인은 유족으로 부인 임영균씨와 아들 어진 안국약품 부회장, 어광 안국건강 대표, 딸 어연진, 어명진, 어예진 해담경제연구소장 등 오남매를 두고 있다.


장례는 회사장으로 치러지며, 빈소는 삼성서울병원 장례식장 17호이다. 영결식은 6일 오전 6시이며, 발인은 오전 6시30분에 진행한다. 장지는 충북 보은군 탄부면 매화리 선영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