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이종섭 국방장관, K-9 자주포 호주 현지 생산공장 부지 방문

이종섭 국방부 장관(오른쪽 두 번째)과 리처드 말스 호주 부총리 겸 국방부장관(왼쪽에서 두 번째)이 5일(현지시간) 호주 질롱시의 한화디펜스 K9 자주포 공장 부지를 동반 방문해 업체 관계자의 설명을 듣고 있다.(국방부 제공)ⓒ 뉴스1
이종섭 국방부 장관(오른쪽 두 번째)과 리처드 말스 호주 부총리 겸 국방부장관(왼쪽에서 두 번째)이 5일(현지시간) 호주 질롱시의 한화디펜스 K9 자주포 공장 부지를 동반 방문해 업체 관계자의 설명을 듣고 있다.(국방부 제공)ⓒ 뉴스1


(서울=뉴스1) 박응진 기자 = 이종섭 국방부 장관이 5일(현지시간) 호주 빅토리아주 질롱시에 위치한 한화디펜스의 K-9 자주포 현지 생산공장 부지를 방문했다.

국방부에 따르면 이 장관은 이날 리처드 말스 호주 부총리 겸 국방장관의 초청으로 현장을 찾아 한화디펜스 관계자로부터 공장 건립 계획에 대한 브리핑을 받았다.

질롱시는 말스 부총리의 고향이자 지역구로, 이날 현장엔 리비 코커 호주 연방 하원의원도 함께 했다.

양국 장관은 호주 K-9 자주포 사업이 한-호주 간 방산협력의 상징이자 상호 호혜적인 방산협력으로 더욱 확대되는 기반이 될 것이고, 앞으로도 이를 더욱 발전시키자는 데에 공감대를 형성했다.

이에 앞서 양국 장관은 말스 부총리의 제안으로 호주 국방산학협력 중점대학인 디킨대학교를 방문해 대학에서 개발 중인 방위산업 관련 주요 기술들에 대한 설명을 들었다.

양국 장관은 기술개발의 시너지 창출을 위해 양국 간 기술협력을 더욱 활성화해 나가자고 의견을 모았다.


앞서 말스 부총리는 지난 4일 이 장관과의 회담을 통해 호주가 향후 10년 간 자국 국방력을 '획기적으로' 증강하는 과정에서 "한국과의 국방·방산 협력을 강화하길 희망한다"라고 밝혔다.

호주 정부는 작년 12월 한화디펜스와 1조원대 규모의 자주포 도입 계약을 맺었다. 한화디펜스는 '레드백' 장갑차의 호주 수출도 추진 중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