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박진, 중러 외교수장 '면전'서 "힘에 의한 일방적 현상 변경 용납 못해"(종합)

동아시아정상회의(EAS), 아세안지역안보포럼(ARF) 등 아세안 관련 외교장관 회의를 마친 박진 외교부 장관이 5일 오후(현지시간) 캄보디아 오크우드 프리미어 프놈펜 호텔에서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 2022.8.5/뉴스1 ⓒ News1 김명섭 기자
동아시아정상회의(EAS), 아세안지역안보포럼(ARF) 등 아세안 관련 외교장관 회의를 마친 박진 외교부 장관이 5일 오후(현지시간) 캄보디아 오크우드 프리미어 프놈펜 호텔에서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 2022.8.5/뉴스1 ⓒ News1 김명섭 기자


(프놈펜·서울=뉴스1) 노민호 서재준 기자 = 박진 외교부 장관이 러시아·중국 외교수장들이 참석한 동아시아정상회의(EAS) 외교장관회의에서 우크라이나 사태와 대만문제를 언급하며 각을 세웠다.

박 장관은 5일 오전 캄보디아 수도 프놈펜 소재 소카호텔에서 열린 EAS 외교장관회의에서 12번째 발언자로 나서 "힘에 의한 일방적인 현상 변경은 어떤 상황에서도 용납될 수 없다"면서 "지역과 국제정세에서 가장 긴급한 입장을 말하겠다"며 말문을 열었다.

그는 우크라이나 전쟁을 제일 먼저 언급하며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은 국제법·질서에 대한 전례없는 도전"이라며 "유엔 헌장 상에 주권, 영토적 완전성, 정치적 독립 원칙에 대한 명박한 위반이다. 따라서 우크라이나 사태는 대화를 통해 조속히 해결돼야한다"라는 입장을 밝혔다.

박 장관은 또 최근 '미중 충돌'의 핵심 사안으로 떠오른 대만문제를 거론하며 "긴장고조 상황에 대해 심각하게 우려한다"며 "대만해협은 전 세계 대형 선박의 80% 이상이 통과하는 가장 빈번한 해상 운송통로 중 하나"라고 지적했다.

이어 "한국은 '하나의 중국' 입장을 지지한다"면서도 "동시에 대만해협의 평화·안정은 한국에게 중요하며 역내 안보·번영에 필수적"이라고 강조했다.

박 장관은 또 "대만해협에서의 지정학적인 갈등이 격화되면 공급망 교란을 포함해 커다란 정치적, 경제적 불안정을 초래할 수 있다"며 "더구나 대만해협에서의 긴장고조는 북한의 점증하는 안보 위협을 감안할 때 한반도에 평화와 안정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이라는 입장을 피력했다.

박 장관은 또 전날(4일) 아세안 외교장관들이 중국이 대만에서 대규모 군사훈련을 실시하는 것과 관련해 '충돌로 이어질 수 있다'며 군사 훈련 자제를 촉구한 공동성명에 대해서도 "주목한다"라고 말해 간접적인 지지를 표했다.

박 장관은 아울러 남중국해 문제에 대해선 "남중국해의 긴장 고조 행위는 규칙에 기반한 해양질서에 심각한 도전을 제기한다"며 "한국은 남중국해에서의 법칙과 규칙에 기반 한 질서 유지를 위해 역내 국가들과의 협력을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설명했다.

EAS는 우리나라와 아세안 10개국, 중국·일본 외에도 미국, 러시아 등 총 18개국이 참여하는 지역 협력체다.

박 장관은 EAS 외교장관회의에 이어 열린 아세안지역안보포럼(ARF) 외교장관회의에서도 주요 현안에 대해 비슷한 입장을 표명한 것으로 전해졌다.

최근 낸시 펠로시 미국 하원의장의 대만 방문으로 미중 간 갈등의 골이 깊어지고 있고, 우크라이나 사태가 장기화 되고 있는 가운데 박 장관이 중러 외교수장 면전에서 관련 사안에 대해 입장을 밝힌 셈이다.

이와 관련 외교부 당국자는 "정부가 굉장히 중요하게 상황을 보고 있다는 뜻"이라고 부연했다. 다만 정부는 EAS 및 ARF 회의 관련 보도자료에서는 '굉장히 중요하게 보고 있다'라는 해석이나 "힘에 의한 일방적인 현상 변경은 어떤 상황에서도 용납될 수 없다"라는 박 장관의 발언은 담지 않았다.

박 장관은 이날 연이어 진행된 회의에서 북한의 핵·미사일 문제도 언급했다.

그는 "그 어느 때보다 단호하고 단합된 국제사회의 대응이 중요하다"며 "EAS는 북한의 완전하고 검증가능하며 비가역적인(CVID) 비핵화를 추구하는 강력한 메시지를 보낼 필요가 있다"라고 말했다.

한편 이날 대만문제를 두고 미중 외교수장은 상반된 입장을 주고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부 장관과 왕이(王毅) 중국 외교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은 자신의 발언 순서에 대만문제에 대한 자국의 기존 입장을 재확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지난달 29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의 전화 통화에서 "미국은 현 상태를 일방적으로 바꾸려는 시도나 대만 해협의 평화와 안정을 훼손하려는 것에 강하게 반대한다"라고 말했다.

시 주석은 이에 대해 "미국은 불장난하면 반드시 불에 타 죽는다는 점을 분명하게 인식하기를 희망한다"라며 강경한 입장을 보인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