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오늘의 날씨]광주·전남(6일, 토)…구름 많고 최대 60㎜ 소나기

전국 곳곳에 비소식이 찾아온 3일 오전 서울 종로구 광화문 네거리에서 우산을 쓴 시민들이 출근길 발걸음을 재촉하고 있다. 기상청은 이날 전국이 기압골의 영향을 받다가 차차 벗어나겠다고 예보했다. 2022.8.3/뉴스1 ⓒ News1 민경석 기자
전국 곳곳에 비소식이 찾아온 3일 오전 서울 종로구 광화문 네거리에서 우산을 쓴 시민들이 출근길 발걸음을 재촉하고 있다. 기상청은 이날 전국이 기압골의 영향을 받다가 차차 벗어나겠다고 예보했다. 2022.8.3/뉴스1 ⓒ News1 민경석 기자


(광주=뉴스1) 정다움 기자 = 6일 광주와 전남은 구름이 많은 가운데 소나기가 내릴 것으로 예보됐다.

광주지방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광주·전남은 구름이 많고, 오전 6시부터 오후 6시 사이 소나기가 내리겠다. 예상 강수량은 5~60㎜다.

일부 지역에서는 돌풍과 천둥, 번개를 동반한 시간당 20~30㎜의 강한 소나기가 내린다.

아침 최저기온은 나주·보성·곡성·장성·화순·흑산도 25도, 광양·구례·강진·장흥·해남·고흥·광주·담양·영광·함평·목포·무안·영암·진도·신안 26도, 순천·완도·여수 27도 등 전날과 비슷하다.

낮 최고기온은 흑산도 30도, 여수 31도, 광주·나주·장성·영광·함평·목포·무안·영암·진도·신안·강진·장흥·해남·고흥·보성 32도, 완도·곡성·구례·광양·순천·담양·화순 33도 등이다.


바다의 물결은 서해, 남해 앞바다 모두 0.5m로 낮게 인다.

미세먼지 농도는 광주와 전남 모두 '좋음' 수준이다.

기상청 관계자는 "최근 많은 비가 내려 강이나 하천, 계곡의 수위가 높아져 있다"며 "수영이나 야영을 자제하는 등 휴가철 안전사고에 각별히 유의해야 한다"고 말했다.